UPDATE. 2021-09-15 23:23 (수)
서울특별시의회 이상훈 시의원,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맞이대안학교'소리를 보여주는 사람들'교사와 학생들 초대
상태바
서울특별시의회 이상훈 시의원,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맞이대안학교'소리를 보여주는 사람들'교사와 학생들 초대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7.07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보사 대안학교 학생들에게 본회의장 참관과 견학 프로그램 제공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이상훈(더불어민주당, 강북2선거구) 의원은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아 서울시민 30가족 초대 프로그램에 소리를 보여주는 사람들 대안학교 교사와 학생들을 초대하여 본회의장 참관 경험을 제공하였다.

강북구 우이동에 위치한 소보사는 귀로 듣지는 못하지만 수어를 통해 배움의 길을 열어가는 학생들을 위한 대안학교이다.

현장 체험형 방식으로 진행된 본회의장 견학에서 소보사 학생들은 본회의장 이곳저곳을 꼼꼼히 살피고 체험하며 지방자치의 중요성을 배우고 풀뿌리 민주주의 생생한 현장을 직접 경험하는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과 더불어 서울시의회의 역사와 기능, 역할에 대해서도 배우는 시간을 가지며 의회에 대한 이해를 한층 더 높이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평소 의회를 방문할 기회가 없었던 소보사 교사와 학생들은 의회에 초대해 주신 이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2선거구)에게 “소중한 기회와 시간, 추억을 남기게 되어 너무 고맙다“고 인사를 전하며, 궁금한 점에 대해서 질문을 이어갔다.

이상훈 의원은 “소보사 학생들은 ‘수어’라는 남다른 소통의 언어를 가진 특별하고 소중한 사람들이다”라고 말하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소통 능력을 배우고 익혀 많은 시민들과 함께 소통하고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의원이 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