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수혜, 강북횡단선·서부선 경전철사업 청신호
상태바
서대문구 수혜, 강북횡단선·서부선 경전철사업 청신호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11.1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석진 구청장

[서울포커스신문] 서대문구는 최근 국토교통부가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고시함에 따라 관내 지역을 경유하는 ‘강북횡단선’과 ‘서부선’경전철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19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의 이번 고시는 서울시가 지난해 7월 계획(안)을 승인 신청한 이후 전문 연구기관 협의와 관계 행정기관 협의, 국가교통실무위원회 검토 조정,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1년 4개월여 만에 이뤄졌다.

이번에 고시된 총 10개 노선 가운데 청량리역과 목동역을 잇는 강북횡단선(25.72km), 그리고 새절역과 서울대입구역을 잇는 서부선(15.77km)은 강남북 균형발전 측면에서 핵심 사업으로 꼽힌다.

강북횡단선은 전체 19개 역 가운데 홍제, 서대문구청앞, 명지대, 가재울뉴타운역이, 서부선은 전체 16개 역 가운데 명지대, 연희동, 연세대, 신촌역이 서대문구를 지날 예정이다. 명지대역(가칭)은 환승역으로 이 두 노선이 모두 지난다.

또한 강북횡단선은 3호선, 4호선, 6호선, 우이신설선, 경의중앙선 등 13개 노선과 서부선은 2호선, 7호선, 9호선 등 다섯 개 노선과 환승할 수 있을 전망이다.

문석진 구청장은 “서대문구를 지나는 두 노선이 완공되면 관내 지하철 사각지대였던 곳의 교통이 원활해지는 것은 물론, 주민 삶의 질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국토교통부의 고시 이후에도 예비타당성조사 등의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지역 내 도시철도망 수요가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서울시 등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