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상태바
양천구,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9.1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최초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인센티브 제도 및 스마트 돌봄 정 책 등 높이 평가

[서울포커스신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주관한 2020년 전국 기초 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초고령 대응분야 우수상’을 수상했 다고 밝혔다.

대회는 일자리, 소득격차 해소, 초고령화 대응, 기후환경 등 총 7개 분야에 대 해 전국 144개 시군구의 353개 사례가 참여하였고, 1차 서류심사와 2차 온라 인 동영상 발표 심사를 통해 초고령화 대응 분야에서 양천구의 「고령친화도시 이야기」사례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양천구는 민선 7기를 맞이하며 3개년 실행계획을 수립, 8대 영역에 138개 사 업을 선정하여 초고령화 사회에 대응해왔다. 또한 정책토론회을 통해 고령친화 정책 의제를 발굴하는 등 어르신을 위한 정책기반을 조성함으로써 2018년에는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으로 가입 인증을 받았다.

서서울어르신복지관 건립과 무장애 데크 숲길을 조성하여 건강한 노후를 위 한 최적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서울시 최초로 고령운전자가 면허반납 시 교통 카드를 지급하는 인센티브 제공 사업도 선도적으로 추진해왔다. 또한 고령운전 자 대상 안전교육과 고령운전자 배려표지 제공 등 고령운전자 교통안전시리즈 를 시행하며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그뿐 아니라, 어르신맞춤형 소식지 제작과 함께 어르신이 주체가 되어 활동하 는 명예기자단 선발 등 자칫 소외되기 쉬운 어르신을 위한 역동적 소통 창구 를 마련하였으며, 양천시니어클럽 비롯하여 지역 특성에 기반한 517개 맞춤형 일자리 창출사업도 놓치지 않았다.

특히, 코로나19로 돌봄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홀몸어르신을 위한 스마트 플러그와 AI스피커 보급사업, 키오스크 프로그램, 온라인 장수문화대학 스마트 폰 활용 교육, 스마트 기기 사용법을 곁에서 알려주는 로봇 ‘리쿠’의 도입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도 어르신들이 활기찬 노년을 보내실 수 있도록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처럼 양천구의 고령친화도시 이야기는 코로나와 4차 산업 등 빠르게 변화 하는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어르신들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번 평가 결과는 구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있었 기에 가능했다”고 전하며 “이번 수상을 도약의 발판 삼아 어르신들이 더욱 건강하 고 행복한 양천을 만드는 정책을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 또, 앞으로도 민선7기 공약 이행을 위해 구정을 더욱 꼼꼼히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