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포스트코로나 시대 대비’건축 아이디어 공모전 당선작 발표
상태바
서울시,‘포스트코로나 시대 대비’건축 아이디어 공모전 당선작 발표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9.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할 새로운 공공공간 활용법 제안돼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가 코로나19 이후(POST COVID-19) 변화될 도시·건축 분야의 선진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한 <사회적 건축-포스트코로나 일반 아이디어 공모(이하 ‘포스트 코로나 아이디어 공모’)>의 당선작이 발표됐다.

<포스트 코로나 아이디어 공모>는 코로나19로 전반적인 혼란 시기를 겪으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이라는 사회적 흐름에 따라 기존 건축․도시의 변화를 주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건축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공모전이다.

대상 작품은 Hoang Nhat Anh(베트남)이 제출한 작품으로, 사회적 전염병으로부터 도시 시설과 환경 재구성을 통해 안전한 공공 공원을 제안한 이 선정됐다.

‘디 인비저블 페이스마스크’ 작품은 직장과 사회적 장소로부터 거리를 둬야하는 COVID-19로 도시의 다양한 연결기능이 중단되고 상실되는 것을 우려하여, 공원이라는 사회적 공공장소를 안전하게 향유할 공간으로 제안한다.

제안된 공원은 한두명 정도가 돌아다닐 수 있는 다양한 수직 교차로와 수직 길들이 산책로를 형성하여 사회적 거리를 확보하는 입체적인 길로서의 공원을 제안하였다. 그리고 접촉감염을 막기 위해 미로 같은 구조와 개인화된 포켓공간을 가질 수 있도록 나무 등의 조경을 구성하여 비대면 구조의 조경공간을 제시한 점도 탁월하다고 평가하였다.

심사위원회는 기존의 공원 공간을 활용하여 적용할 수 있는 실용성 높은 아이디어이면서, COVID-19로 인해 재택근무가 늘어가는 현대인들의 삶 속에서 공공 공간을 어떻게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을지 제안하는 뛰어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김석현(대한민국)’의 「스쿨존」이, 우수상에는 ‘Ghazal Khalighi(이란)’의 「Bus-restaurant」과 ‘김자영(영국)’의 「모두의 내것」이 각각 선정됐다.

본 공모전은 전세계를 대상으로 지난 6월 29일부터 8월 24일까지 두 달간 진행하여 미국, 베트남, 이란, 영국 등 15개국에서 총 104 작품이 접수되었다.

이는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K-방역에 이어, 다가오는 코로나 이후 시대 일상의 변화에 대해 앞서 고민하는 서울시의 적극적 대응의 결과로,

해외에서 이번 공모전에 가장 많이 참여한 이란은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37만명에 이르며, 미국은 621만여명으로 급격한 확산을 격고 있어, 코로나 이후 시대의 불확실성에 대비한 건축의 사회적 역할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장을 제시하였다.

서울시는 이번 공모의 공정하고 전문성 있는 심사를 위하여 장윤규 심사위원장(국민대학교, 운생동건축사사무소)을 필두로, 국내외 건축전문가들로 이뤄진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8월 31일 공모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위원 : 장윤규 심사위원장(국민대학교, 운생동건축사사무소), 유현준(홍익대학교, 유현준건축사사무소), 위진복(UIA 건축사사무소), 허은영(희림건축사사무소), 다니엘 바예(Daniel Valle Architects), 로랑 페레이라(Chae Pereira Architects)

심사는 수도권 2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1차는 비대면 심사로 진행됐다. 심사위원은 접수된 104개의 작품을 디지털로 리뷰하고, 각각의 심사위원이 10여 작품을 우선적으로 선정하여 총 52개작을 2차 심사 대상자로 선정했다. 2차 심사는 현장심사로 진행됐으며, 실제 출력물을 바탕으로 단체심사를 진행하여 당선작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회는 우선적으로 건축의 사회적 역할을 제고 가능한 건축적 아이디어를 우선적으로 평가했다. 뿐만 아니라 공간의 미학적인 부분을 충족시키면서도, 실제 생활에 적용 가능한 실용성을 염두에 두며 완성도 높은 아이디어를 선정하는 것을 목표로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대상 및 최우수상 1작, 우수상 2작, 장려상 5작, 입선작 4작 등 총 13개 작품을 선정했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1천 1백만원의 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며, 수상 작품들은 9월 2일(수)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시상식은 10월 20일 정동1928아트센터 이벤트홀에서 오후 2시부터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과 관련된 연계 심포지엄도 함께 진행된다.

한편, 본 ‘포스트 코로나 아이디어 공모’와 동시에 진행된 <사회적 건축-포스트 코로나: 젊은 건축가 공모전> 역시 공모 결과가 지난 8월 31일 발표됐다.

총 29작품의 영상 작품이 접수됐으며, 8월 27일 임영환 심사위원장(홍익대학교)을 비롯하여 국내 젊은 건축계 전문가들로 이뤄진 심사위원회를 통해 ‘송재욱, 정평진’이 제출한 <000:공적 공중 공원>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젊은 건축가 공모전 심사위원회 : 임영환 심사위원장(홍익대학교), 김소라(서울시립대학교), 양수인(삶것), 안기현(한양대학교), 김윤수(바운더리스 건축사사무소)

임영환 심사위원장은 “영상이라는 이번 공모의 취지에 부합하면서 미디어를 활용하는 능력, 이러한 미디어를 통해 수준 높은 물리적 공간에 대한 제안을 입선작으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심사 결과, 대상·최우수상·우수상 1작품, 입선 7작품, 총 10개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으며, 이는 해당 공모전 공식 홈페이지(www.postcorona-arch.com)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수상작 영상은 9월 7일에 본 사이트와 유튜브 “건축공감” 채널에도 게시된다.

장윤규 심사위원장은 “코로나 관련하여 진행된 첫 공식 건축 공모전으로써, 전염병 상황을 이겨내기 위한 다양한 국가 건축계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최근 코로나 확진자 급증 등 사회적 재난의 빈번한 발생과 확산속도가 급격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까지 서울시가 진행해온 건축 정책 방향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공모를 통해 팬더믹 이후 변화하는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건축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국제적인 장이 되었으며, 공동체 해체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방식의 공동체를 구현하는 방향을 선도적으로 제시하는 기회가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