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위험시설물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운영
상태바
동작구, 위험시설물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운영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6.0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다음달부터 코로나19 QR코드 스마트점검 실시

[서울포커스신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이달부터 지역 내 위험시설물의 신속하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이하 시스템)을 본격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구는 정보통신기술(ICT) 및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기기 활용으로 안전점검 기능을 강화하고자 사업비 1억 1천만 원을 투입해 2019년 11월부터 시스템 구축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으며, 지난달 31일 구축을 완료했다.

시스템 관리 적용대상은 국가안전대진단 관련시설물, 제3종 시설물, 석축‧옹벽 등 사설위험시설물, 기타 공사장 등 관내 위험시설물 650개소이다.

시스템 구축의 첫 번째 단계로 구와 시설물 담당자, 공사 감리업체 등이 관내 위험시설물에 대한 관리 QR코드를 생성하고 부착한다.

두 번째 단계로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안전관리시스템에 ▲공사장 현황 및 점검 ▲공정보고 ▲위험시설물 관리 등의 정보를 입력한다.

입력된 정보는 데이터베이스로 구축돼 구와 감리업체 등이 위험시설물 현황부터 관리 이력까지 모든 정보를 언제 어디서든 감독할 수 있고,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특히, 구는 신청을 원하는 위험시설물 소유자들이 안전관리시스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해당 시설의 관리정보를 직접 확인할 수 있고, 이상 징후 발견 시에는 즉시 신고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내 ‘코로나19 QR코드 스마트점검’을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해 다음달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유흥시설 및 공연장, 문화‧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점검결과를 부서별 수기대장으로 관리해 온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에 구는 다중이용시설에 QR코드를 부착하고 방역점검내역 등을 입력‧관리함으로써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방역관리를 구축한다.

시스템을 통해 ▲점검일시 및 부서‧담당자 ▲체온 체크 ▲손소독제 비치 ▲발열, 호흡기 증상 ▲마스크 착용 여부 등 시설별 점검이력을 한 눈에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유옥현 안전재난담당관은 “앞으로도 신속하고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통한 사고 위험의 선제적 대응으로 주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오는 12월까지 지역 내 안전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전기‧도시가스시설 안전점검 및 노후‧불량한 안전시설 보수, 거동이 불편한 주민에게 가정용 소화기를 지원하는 ‘안전취약가구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