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2 18:06 (화)
서울시, 코로나19 "AI 모니터링 콜시스템" 도입
상태바
서울시, 코로나19 "AI 모니터링 콜시스템" 도입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4.0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장기화 대비, 자치구 모니터링 요원 격무 완화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 120다산콜재단은 코로나19 모니터링 강화를 위해「AI 모니터링 콜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최근 해외 입국자의 증가로 자가격리자와 격리해제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이에 대한 능동적이고 효율적인 모니터링을 위해 120다산콜재단에 첨단 인공지능(AI)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하였다.

이번에 도입되는 클라우드 기반「AI 모니터링 콜시스템(이하 ‘AI 콜’)」은 인공지능 시스템이 모니터링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발열 및 기침, 오한여부 등을 체크하고 데이터를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AI 콜’은 대상자에 따라 문답을 달리 적용할 수 있어 대상별 맞춤형 모니터링이 가능하고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 서비스도 제공된다.

서울시는 ‘AI 콜’을 통해 코로나 모니터링의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재난대책본부에 의하면 4.2자 기준 전화모니터링 필요한 사람은 2,038명으로 자가격리자 중 안전보호앱을 설치하지 않은 사람이 주대상이다.

이에 대해 자치구별로 전담공무원이 일 2회 전화로 발열유무 등을 확인하고 있으나 투입되는 인력이 많고 계속된 격무에 따른 피로가 누적되고 있다. 특히 4.1부터 해외입국자의 2주간 의무 자가격리가 시행되어 대상자가 늘고 자가격리 해제 이후에는 모니터링 사각지대가 발생하여 늘어나는 수요와 모니터링 공백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고자 ‘AI콜’을 도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4.3(금)부터 강남구(871명).동작구(38명).광진구(14명) 거주 해외입국자를 포함한 자가격리자 및 해제자 923명에 대해 ‘AI콜’ 모니터링을 시작하여 자치구 전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AI콜 시스템은 한컴그룹과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이 국가적 재난 대응에 기여하기 위해 대표적인 공공 콜센터로 데이터 처리능력이 우수한 서울시 120다산콜센터에 해당 시스템을 무상지원하여 도입되었다.

한컴그룹은 음성인식 분석기능 기반 AI콜센터 플랫폼인 ’한컴 AI 체크25‘를 무상 제공하고 NBP는 글로벌 보안 인증기준인「CSA STAR」최상위 ‘Gold’등급을 획득한 고성능 클라우드 인프라를 무상 공급한다.

국제 표준 인증 기관인 영국표준협회(BSI)와 미국 클라우드 시큐리티 얼라이언스(CSA)가 공동으로 마련한 인증제로 4개의 등급(No, Bronze, Silver, Gold)으로 평가

120다산콜재단 김민영 이사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고 있는 가운데 AI를 기반으로 한 콜서비스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모니터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자가격리자나 격리해제자에 대한 모니터링에 120다산콜재단의 역량을 투입해 코로나19 예방과 시민의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