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8 20:56 (화)
성동형 감염병 통합 감시체계 구축으로 새로운 감염병 발생 대응
상태바
성동형 감염병 통합 감시체계 구축으로 새로운 감염병 발생 대응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3.15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신종 ·재출현 감염병 재난 대응 위해 상시 선별진료소 운영
성동구보건소 내 상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서울포커스] 서울 성동구가 신종·재출현 감염병 및 상시감염병 집단발생에 대비해 '성동형 감염병 통합 감시체계' 를 구축한다.

2003년 사스에 이어 신종플루, 메르스, 코로나19에 이르기까지 신종감염병 발생 주기가 짧아지고 있고, 머지않아 새로운 팬데믹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 섞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구는 감염병 대응 체계를 새롭게 개선하여 지자체 주도의 감염병 통합 감시체계 구축에 나섰다.

성동구는 선제적이고 전문적인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상시 선별진료소 제작 및 설치, Web 기반 감염병 감시 데이터수집의 자동화 시스템 구축, 월간·특집 감염병 소식지 발간, 감염병 대응 지역의료기관 및 감염 취약시설 협의체 운영, 유행 시기별 감염병 예방 행동매뉴얼 홍보 등을 추진한다.

특히 3월부터 성동구보건소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상시 운영한다. 지난해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 운영이 종료된 이후 구는 신·변종 감염병 발생 가능성이 커짐에 주목하고 감염병 위기 초기 단계부터 장기 유행까지 대응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에 나선 것이다.

선별진료소에는 검체부스 2개, 냉난방, 음압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이동형으로 설치해 향후 위기 상황 시 위치를 옮겨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주요 기능은 신종·재출현 미래 감염병(Disease X)의 대유행 등 위기 상황에 대응하는 것으로, 평상시에는 표본감시 감염병 및 홍역, 결핵 등 호흡기 감염병 환자를 위한 '호흡기 전담클리닉'으로도 활용한다.

또한, 성동구는 감염병 조기 감지 시스템인 감염병 정보 수집 전용 RPA 프로그램(반복적인 업무를 로봇소프트웨어를 통해 자동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운영한다. 국내·외 유행 감염병 발생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하고, 해당 내용은 감염병 소식지로 제작하는 등 의료기관 및 감염병 예방 홍보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향후 신종감염병 대유행 재난 위기 상황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감염병 관리 및 대응의 체계적 틀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라며, ”미래 감염병의 위협으로부터 구민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