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12 09:29 (금)
수원공고 양종후 감독 “제2의 박지성-김민재 배출이 목표”
상태바
수원공고 양종후 감독 “제2의 박지성-김민재 배출이 목표”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4.02.2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공고 양종후 감독은 제2의 박지성, 김민재를 배출하고자 한다. 사진은 작년 5월 문체부장관기 결승에 나선 양 감독의 모습.

[서울포커스] 박지성(은퇴)과 김민재(뮌헨)의 모교인 경기수원공고(이하 수원공고)를 이끄는 양종후 감독이 제2의 박지성, 김민재를 배출하고 싶다고 밝혔다.

20일 합천 군민체육공원에서 열린 2024 춘계 전국고등축구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수원공고가 황준호와 김정완의 골로 경남거창FC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조별리그 3승을 챙긴 수원공고는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양종후 감독은 “상대는 지난 동계 훈련에서도 만났던 팀이었는데 당시엔 우리가 패했다. 당시의 기억을 잊지 말고 매 순간 최선을 다하자고 선수들에게 강조했다”면서도 “다만 우리가 하고자 했던 플레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16강 진출은 기쁘지만 보완해야할 점을 찾는 게 급선무다”라고 전했다.

보완점을 먼저 찾겠다는 그의 말에서도 알 수 있듯 16강 진출에 안주하지 않은 양종후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을 불러 모아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양 감독은 “우리가 이미 2승을 챙긴 상태였기 때문에 이번 경기에서 비기더라도 16강 진출을 할 수 있었다. 그 때문인지 선수들에게 약간의 안일함이 생겼던 것 같아 주의를 줬다”고 설명했다.

선수 시절 수원삼성과 수원시청(현 수원FC)에서 수비수로 활약한 양종후 감독은 은퇴 후 수원FC에서 15년간의 코치 생활을 거쳐 2019년 수원공고 사령탑에 부임했다. 수비수 출신답게 그가 자신의 첫 감독직을 맡아 무수한 트로피를 자랑하는 수원공고에 입히고자 하는 색깔은 단단한 수비다.

양 감독은 “수비수 출신이라 그런지 선수들에게 수비를 강조한다. 공격수도 예외는 아니다. 공격수들에게도 가장 먼저 요구하는 것이 수비다”라며 “상대에게 실점을 먼저 내주면 그 경기는 정말 어려워진다. 수비가 뒷받침돼야 공격 작업도 세밀하게 풀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수원공고가 많은 우승 경력을 가지고 있지만 마지막 전국대회 우승이 2016년이다. 작년엔 문체부장관기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 하지만 첫 감독직을 이곳에서 맡는다고 해서 트로피에 대한 부담은 딱히 없다”며 “우승에 집착하기보다 매 경기마다 집중한다면 결과는 나중에 따라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1981년에 창단해 43년의 역사를 지닌 수원공고는 박지성과 김민재의 모교로도 유명하다. 그 명성에 걸맞게 양종후 감독의 목표 역시 제2의 박지성과 김민재를 배출하는 것이다. 그는 “처음 수원공고에 부임했을 때도 성적보다는 인재육성이 최우선 목표였다. 현재 뛰고 있는 선수들도 능력이 출중해 충분히 제2의 박지성, 김민재로 성장할 수 있다고 본다. 이를 돕기 위해 무조건 이기는 경기를 하는 것보다 선수들이 하고 싶은 플레이를 마음껏 펼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