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설 연휴 청소 대책 추진
상태바
용산구, 설 연휴 청소 대책 추진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3.01.20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4일 청소대책 상황실 운영
효창공원역 앞에 설 연휴 폐기물 배출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용산구가 20일부터 5일간 설 연휴 청소 대책을 추진한다. 연휴기간 수도권매립지, 마포자원회수시설 휴무로 쓰레기 배출이 제한됨에 따른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구는 21일부터 24일까지 청소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구청 청소상황실(8명), 대행업체(371명)가,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직영 환경미화원 102명이 청소 민원처리 등에 신속 대처한다.

앞서 구는 지난 16일부터 설 연휴 쓰레기 배출방법 안내를 위해 ▲구 홈페이지 ▲디지털게시판 4개소 ▲SNS 4종에 유의사항을 게시했다. 16개 동 주민센터에서는 현수막 총 72개를 게첨하고 직능단체 회의를 통해 설 연휴 청소 대책을 공유했다.

설 연휴 폐기물 배출은 24일 오후 6시부터 가능하다. 20일부터 23일까지는 배출이 제한되며 배출금지 기간 중 폐기물 배출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설 연휴 청소민원 신고전화는 구청 종합상황실, 청소행정과, 청소 대행업체로 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폐기물 배출을 자제하고 상가지역은 영업 종료 후 상가 앞을 스스로 청소해 거리 청결유지에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지난 17일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설 명절 과대포장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이마트 용산점, 아이파크 백화점을 방문해 선물 세트류를 집중 점검했다.

관련 법령에 따른 포장횟수, 포장공간비율 등의 초과를 철저히 확인하고 위반제품 확인 시 제조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