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복지사각지대 발굴 방향과 정책을 묻고 논한다
상태바
관악구, 복지사각지대 발굴 방향과 정책을 묻고 논한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11.22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 오후 1시 30분 구청 대강당,‘관악구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방안 토론회’개최
토론회 포스터

[서울포커스신문] 관악구가 주민 요구에 부응하는 촘촘한 돌봄 복지서비스를 펼치고 ‘함께 행복한 복지공동체 관악’을 구현하는 토론의 장을 마련한다.

구는 오는 25일 오후 1시 30분 관악구청 8층 대강당에서 ‘관악구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방안 토론회’를 열어 지역 복지 현황을 살펴보고 실질적 복지사각지대 정책 방향을 모색한다.

김수영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선진정책연구원 서은주 박사를 포함한 1인가구, 정신건강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를 초빙하여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진단을 받는다.

또한, 관악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 중앙사회복지관 관장, 관악공동행동 사무처장 등 지역 복지 전문가를 초청하여 민·관 협력 촉진을 위한 관점 및 방향성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도 연다.

토론회는 서울복지재단 정책연구실 송인주 박사가 발제자로 나서 새로운 복지사각지대 발생 특성, 새로운 사각지대 대응을 위한 과제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을 위한 강연을 펼친다.

이어 김광빈 동명원 대표이사를 좌장으로 관악구 현황 SWOT 분석, 1인가구 대책, 정신건강 연계 협력, 관악구 추진 현황, 민-관 협력의 분야별 전문가들의 발제가 이어질 예정이다.

또한 토론회에 참여한 보건·복지 업무 관계자 및 주민과 함께 자유롭게 생각과 의견을 나누는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구정 분야별 복지정책을 진단해 보강할 분야는 더욱 두텁게 보강하고, 도움이 필요하지만 사각지대에 처한 제도권 밖의 위기가구 발굴 및 적절한 복지서비스 지원을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항후 구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도출한 개선 방안은 ‘2023 관악구 위기가구 발굴·지원 계획’에 반영하여 객관성과 전문성을 담보하는 동시에 주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적극 행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관악구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방안 토론회’는 별도의 참가 신청 없이 민·관 복지 업무 관계자, 주민 등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토론회가 우리 지역의 복지사각지대에 처한 어려운 구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지속적인 발굴과 개선으로 복지사각지대를 예방하고, 주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촘촘한 복지서비스를 펼쳐 함께 행복한 복지공동체 관악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