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제공장에서 버려진 섬유, 성북구 근린공원 의자로 재탄생
상태바
봉제공장에서 버려진 섬유, 성북구 근린공원 의자로 재탄생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9.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경제 활성화 위해 매년 공유촉진 공모사업 추진
봉제공장에서 버려진 섬유, 성북구 근린공원 의자로 재탄생

[서울포커스신문] 성북구 봉제공장에서 버려진 폐섬유가 오동근린공원 내 의자로 재탄생했다.

올해 성북구 공유촉진 공모사업에 선정된 업체 중 하나인 ㈜세진플러스는 관내 봉제공장에서 버려지는 폐 섬유를 활용, 벤치를 제작하여 관내 공원에 설치하는 사업으로 사업비 4백만원을 지원받아 지난 7일 오동근린공원 내 숲속도서관(건립 중) 앞 공원에 등받이 벤치 5개를 설치했다.

자원재활용 벤치에 사용된 플러스넬 패널은 1단계로 관내 봉제공장에서 버려지는 폐 섬유를 수거, 집하, 분류 및 파쇄의 과정을 거쳐 원료를 추출하고 2단계로 타면 공정(파쇄 된 섬유를 더 세분화시켜 솜처럼 만드는 과정)의 원료생성 과정을 거쳤다. 그리고 3단계로 패널 생산을 위한 타면 원료를 넓게 펼쳐서 겹겹이 쌓는 견면 과정을 통해 원자재를 생산, 마지막 4단계로 압축(가열 냉각)을 통해 제품을 생산하는 공정으로 제작됐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버려지는 폐 섬유 쓰레기가 공유촉진 사업을 통해 훌륭한 공원의 벤치로 재탄생함으로써 자원문제를 해결하고 쓰레기 발생을 줄여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1석 2조의 사업효과를 낼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공유를 통한 도시문제, 자원문제,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라고 전했다.

성북구는 한편 자원을 재활용하고 지역의 유휴자원을 발굴·공유함으로써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공유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매년 공유촉진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공모사업에 관내 총 14개 단체(기업)가 응모했으며, 이중 5개 단체(기업)를 선정하여 총 사업비 2천5백만원을 지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