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형 첨단 옐로카펫’…9월, 전국 최초 설치
상태바
‘송파형 첨단 옐로카펫’…9월, 전국 최초 설치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2.08.17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구, 무신호 횡단보도인 ‘잠전초교’ 앞에 설치
‘송파형 첨단 옐로카펫과 교통안전지킴이’가 설치된 종합조감도

[서울포커스신문] 송파구가 오는 9월, 통학로 사각지대 개선을 위해 잠전초등학교 정문 앞에 첨단 장비를 도입한 ‘송파형 첨단 옐로카펫’을 설치한다.

사업대상지인 잠전초등학교 정문 앞은 무신호 횡단보도로 보행 안전을 위해 현재도 옐로카펫이 설치되어 있다. 그러나 주차된 차량과 건물 등으로 사각지대 발생에 따른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아 각별히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구는 ‘송파형 첨단 옐로카펫’을 설치해 보행환경 개선에 나선다.

전국 최초로 설치하는 ‘송파형 첨단 옐로카펫’은 인공지능카메라가 탑재된 교통안전시스템이다. 카메라가 통행 차량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접근하는 차량 영상을 옐로카펫 가벽 모니터에 보여준다. 또한 가벽 테두리 달린 LED전구와 초지향성 스피커로 보행자에게 접근하는 차량에 주의 내용을 전달한다.

구는 또 잠전초교 앞에 ‘송파형 첨단 교통안전지킴이’도 함께 설치한다. 해당 시스템은 지난해 구가 풍납초교 앞에 전국 최초로 설치한 교통안전시스템이다. 학교 밖으로 나오는 어린이들에게 교문 위 모니터를 통해 “차량 접근 중!”, “좌우를 살펴요!” 등의 주의 문구를 표출해 사고를 예방한다. 이번 설치 때에는 “차량이 접근 중이오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음성 경고를 추가해 보다 직접적인 사고 예방에 나설 계획이다.

구는 새 학기가 시작되는 9월 중 두 시스템 설치를 완료해 무신호 횡단보도 및 교차로로 운영되는 안전사각지대를 적극 해소하고,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예방에 힘쓸 계획이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송파구는 학생수가 6만7천여 명으로 서울시에서 가장 많기에 통학로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전국 최초로 고안해 낸 ‘송파형 첨단 옐로카펫’을 통해 학생들과 운전자가 통학로의 위험요소를 현장에서 실시간 인지하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