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페루 수도 리마의 ICT 허브도시 도약 돕는다… 스마트시티 정책 공유
상태바
서울시, 페루 수도 리마의 ICT 허브도시 도약 돕는다… 스마트시티 정책 공유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11.2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호르헤 뮤뇨즈 리마시장 ‘스마트시티 협력 업무협약’ 체결

[서울포커스신문] 오세훈 서울시장은 호르헤 무뇨즈 웰즈(Jorge Muñoz Wells) 페루 리마 시장과 11.25 오전 8시 30분 온라인으로 ‘서울시 스마트시티 협력 업무협약식’을 개최하고 서울형 스마트시티 정책을 리마시에 전수한다.

중남미 33개국 중 경제규모 6위인 페루의 수도인 리마시는 최근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치안, 교통문제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겪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리마시는 서울의 도시발전 경험을 높이 평가하고 서울형 스마트시티 모델 도입을 희망함에 따라, 현지 한국 공관의 지원하에 리마시와 긴밀히 협력을 논의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시는 그동안 축적해온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시티 정책 수립 경험 및 노하우를 중남미 교두보인 페루 리마시에 전수함으로써 서울이 국제사회로부터 존경받는 품격 있는 도시로써 도시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서울의 스마트시티 정책을 기반으로 리마시에 ▲ 시민안전 ▲ 대중교통 인프라, ▲ 디지털 등 3개 분야 발전을 위한 중장기 개발 전략 수립과 역량강화 연수를 지원하는 것으로,

분야별로 ▲ (시민안전) CCTV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 스마트폴, ▲ (대중교통) 대중교통 통합시스템(TOPIS), 교통신호 체계 개선, ▲ (디지털) 공공인터넷, S-Dot 등 다양한 서울의 스마트시티 정책을 공유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환영사에서 과거 한국국제협력단(KOICA) 자문관으로 리마시와 맺은 특별한 인연을 언급하며 서울의 스마트시티 정책 및 운영 노하우를 리마시와 적극 공유할 것임을 강조하고,

서울의 스마트시티 정책을 기반으로 리마시가 더욱 스마트한 도시로 거듭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호르헤 무뇨즈 리마시장은 답사에서 서울의 스마트시티 모델은 중남미 국가의 롤 모델임을 언급하고,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양 도시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을 강화해나가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번 행사에는 조영준 주 페루 한국대사, 다울 마뚜떼 메히아(Daul Matute Mejia) 주한 페루대사 및 시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양 도시 간 스마트시티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조영준 주 페루 한국대사는 축사를 통해 서울을 비롯한 한국 스마트시티의 국제적 위상을 언급하고, 양 도시간 협력이 한-페루 양국의 상생 번영의 목표 달성에도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하였다.

다울 마뚜떼 미히아 주한 페루 대사는 과거 ‘서울 세계도시 문화 축제’, ‘페루 독립 200주년 기념 사진전’ 등의 협력을 보며 서울시의 조건없는 우정과 협력에 대해 사의를 나타냈다.

이번 업무협약식은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호르헤 무뇨즈 웰즈 리마시장은 리마시 시청사에서 온라인으로 실시간 접속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다.

체결식 영상은 추후 서울시 공식 유튜브에 게시되어 해외도시 관계자, ODA 유관기관, 민간기업 등을 대상으로 공유함으로써 서울의 글로벌 위상을 제고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해외수요가 높은 교통, 스마트시티 등 서울의 우수 정책을 ODA 재원 등을 활용해 해외도시와 공유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외 34개국 60개 도시·기관에 89건 8,048억원 규모의 정책을 수출하였다.

최근 우크라이나 키예프시, 에콰도르 과야킬 시 등으로부터 서울시 스마트시티 분야 정책공유 요청에 따라 우수정책 해외진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해외도시와의 스마트시티 협력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