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코로나19 재택치료전담팀 운영˙˙˙단계적 일상회복 시작
상태바
마포구, 코로나19 재택치료전담팀 운영˙˙˙단계적 일상회복 시작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10.14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 재택치료전담팀 근무 모습

[서울포커스신문] 마포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에 미리 대비하기 위해 재택치료전담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미성년자 및 미성년 자녀를 둔 보호자 등으로 제한했던 재택치료 대상이 ‘70세 미만 입원요인이 없는 경증‧무증상 확진자’까지 확대하는 것으로 중앙대책본부 지침이 지난 9월 변경됨에 따라 앞으로 재택치료자가 늘어날 것을 대비해 재택치료전담팀을 신설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기준 마포구에서 재택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자는 102명으로, 이는 서울시 자치구 평균인 89명 보다 약 1.2배 많은 수치다.

이에 구는 의료종사자들 업무 부담을 줄이고 체계적으로 확진자를 관리하기 위해 지난 13일 재택치료전담팀을 본격 가동했다.

아울러 전문적인 코로나19 재택치료 지원을 위해 지난 7일 ‘신촌연세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재택치료 시작 시 문진 ▲1일 2회 이상 건강모니터링 ▲증상 발생 시 비대면 진료 ▲병원 전원 여부 결정 ▲격리해제 판단 ▲생활수칙 교육 등이다.

신촌연세병원과 연계해 지원하는 내용 이외에도 구는 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해열제 등이 들어있는 치료키트와 마스크, 폐기물 봉투, 즉석 식품 등이 포함된 격리키트를 배부하고, 자가격리앱으로 위치 정보를 확인해 이탈을 방지한다.

또한 응급상황에 대비해 24시간 대응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생활 민원 응대 및 의료비, 유급휴가, 생활비 지원 등을 연계‧지원한다.

재택치료 중 증상이 악화되면 신촌연세병원의 판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거나 의료기관에 입원하게 되며, 증상이 없는 재택치료자는 확진일로부터 10일 후에 격리가 해제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재택치료는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의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며, “재택치료 시 불편함이 없도록 구의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