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포스트코로나를 개척할 공유기업·단체 모집한다
상태바
서울시, 포스트코로나를 개척할 공유기업·단체 모집한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9.14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시대, 공유를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대응할 수 있는 기업·단체 모집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는 공유를 통해 도시 문제에 기여하는 기업 및 단체를 발굴하여, 성장 지원을 통해 사회 전반에 공유 문화를 확산하고자, 하반기 공유기업(단체)를 모집한다. 신청대상은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맞게 새로운 방식으로 자원을 ‘공유’하고, 시민들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곳들이 주요 대상이다.

서울시는 2013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총195개(신규 146, 재지정 49)의 공유 기업 및 단체를 지정해 왔다.

서울시 공유기업이 되려면 중소기업진흥법상 중소기업이거나, 사회적기업(예비사회적기업 포함), 협동조합의 형태를 갖춘 법인이어야 하며, 공유단체는 비영리민간단체이거나 비영리법인의 자격을 갖추어야 한다. 또한 최근 6개월 이상 ‘공유’의 방식으로 기업 또는 단체 활동을 해온 실적을 증빙할 수 있어야 한다.

신청기간은 9월 15일부터 9월 17까지이며, 서울시 공유허브에 접속해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업로드하여 신청하면 된다.

심사를 거쳐 지정된 공유기업(단체)에게는 서울시장 명의의 지정서 및 '공유서울 로고(BI)' 사용권이 부여되며, 3년간 공유기업(단체)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내년도 사업비 지원 기회와 컨설팅, 홍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접수된 기업 및 단체에 대한 심사는 기관의 목적 및 활동 등을 평가하는 기관 평가(50%), 지속가능발전 및 공유가치 창출을 평가하는 공유가치 평가(50%)로 이뤄지며, ①서류심사 → ②현장심사 → ③발표심사를 거쳐 공유촉진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한다.

서울시는 2013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146개 공유기업(단체)를 대상으로 2,738백만원의 사업비 등을 지원해 왔다.

장청락 사회협력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안전 등을 선호하는 생활방식이 확산되면서 공유경제 활동도 변화하고 있는 것이 현실” 이라면서,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공유를 통해 시민의 일상과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공유기업․단체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사회협력과로 문의하거나 서울시 홈페이지 고시․공고 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