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2 11:43 (토)
안전한 심야 동행…영등포구, 안심귀가 스카우트 운영
상태바
안전한 심야 동행…영등포구, 안심귀가 스카우트 운영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6.11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청역, 영등포시장역, 양평역, 신길역, 신풍역, 대림역 등 총 6개 거점 운영
서울 안심이 앱 안내 포스터

[서울포커스] 영등포구가 늦은 밤 귀가하는 구민들의 안전을 위해 ‘안심귀가 스카우트’ 사업을 지속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심귀가 스카우트란 2인 1조로 구성된 대원들이 구민들의 늦은 밤 귀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원하는 장소에서 만나 도보로 함께 집 앞까지 동행한다. 또한 청소년·여성·1인 가구 등 안전 취약계층을 위해 유흥업소 밀집 지역, 외진 골목길 등 우범 지역을 수시로 순찰한다.

구는 이 사업을 통해 최근 이상동기 범죄 증가로 인한 구민들의 생활 안전 우려 해소 및 범죄 예방 강화를 목표로 하며, 지난해에는 귀가 지원 2,135건 및 순찰 4,955건의 실적을 거두며 빈틈없는 안전망 구축을 위해 총력을 다했다.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은 월요일 오후 10시부터 12시까지, 화~금요일 오후 10시부터 익일 새벽 1시까지이다. 단, 동절기(1~2월) 및 하절기(7~8월)에는 단축 근무를 실시해 월요일 휴무 및 화~금요일 오후 10시부터 12시까지 운영된다.

올해는 13명의 안심귀가 스카우트 대원이 영등포구청역, 영등포시장역, 양평역, 신길역, 신풍역, 대림역 등 총 6개 권역에서 활동한다.

특히 구는 올해 ‘서울시 안심이 앱’을 이용한 당일 사전 예약제로 운영해 구민들의 이용 편의를 높여 실속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당일 ‘서울시 안심이 앱’을 통해 원하는 시간대 및 6개소 지하철역 또는 권역 내 버스 승․하차장 등 약속 장소를 선택할 수 있고, 예약 후 변경도 가능해 구민들은 편리하고 부담 없이 이용 가능하다.

만약 앱 사용이 어렵거나 긴급 상황 시에는 유선 접수(2670-4033) 또는 현장 접수도 가능하며, 스카우트 대원과 동행 중에는 CCTV 통합관제센터에 데이터가 전송되어 보다 안전한 귀가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구는 ▲밝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위한 ‘스마트 보안등’ ▲위기 상황 시 대피가 가능한 24시간 운영 편의점 ‘안심 지킴이집’ ▲비대면으로 택배 수령이 가능한 ‘안심 택배함’ 등을 운영하여 안전한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늦은 밤에도 구민들이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길 바라며, 구민들의 적극적인 이용 부탁드린다.”라며 “앞으로도 구민의 생활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실속 있는 지원 사업을 펼쳐 더욱 살기 좋은 영등포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