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8 20:56 (화)
서울시, ‘조각도시 서울’ 중심역할,'제1회 서울조각상' 결선 진출작 발표
상태바
서울시, ‘조각도시 서울’ 중심역할,'제1회 서울조각상' 결선 진출작 발표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5.1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계없게, 낯설게’ 주제, 20~70대 우수 조각가 공모 작품 108건 중 10건 최종 선정
서울시청

[서울포커스] 세계적인 ‘조각 도시 서울’로 거듭나기 위한 발판이자 조각 예술 활성화를 위한 첫 시도인 ‘제1회 조각상’ 결선 진출작이 베일을 벗었다. 서울시는 결선진출작 10건과 선정 작가를 13일 발표했다. (결선 진출 작가 가나다 순 강성훈, 곽인탄, 권용주, 권현빈, 우한나, 유정민, 이주승, 장용선, 장해림, 최고은)

'서울조각상'은 지난 3월 서울시가 발표한 '조각도시 서울' 계획의 핵심 프로젝트다. 국내·외 활발하게 활동 중인 우수 조각가를 발굴하여 서울의 공원 등 열린 공간에 수준 높은 조각 작품을 전시, 서울 전역을 거대한 ‘지붕 없는 전시장’으로 변신시키기 위한 목표로 추진됐다.

'제1회 서울조각상'은 지난 3월 15일 ~ 4월 17일까지 ‘경계없게, 낯설게(Strange Encounter)’를 주제로 공모를 통해 총 108건의 작품이 접수됐다. 이번 '제1회 서울조각상' 결선에 진출한 10명의 작가는 오늘날 국내 조각 및 예술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활발하게 작업 활동을 이어 오고 있는 작가들이다.

'제1회 서울조각상'은 조각(조형예술) 분야에서 활동 중인 만 19세 이상 작가 또는 국내에서 활동 중인 해외작가 중 최근 3년 이내 개인전 또는 단체전을 1회 이상 개최한 작가의 국내 미발표된 신작을 대상으로 공모했다.

접수 결과 20대부터 70대까지, 신진에서 중진·원로를 아우르는 다양한 연령층의 작가들이 응모했다. 이들 모두 국내외 조각 예술분야에서 활발하게 작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응모자 중 국내외 권위 있는 조각상의 수상 경력이 있는 작가가 다수 포함되며, 올해 첫 회를 맞는 서울조각상이 세계적인 권위를 지닌 조각상으로 도약할 단초를 마련했다

총 108건의 접수작 중 전시기획, 비평, 작가 등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서류심사(1차)를 거쳐 결선 진출작 30건을 선정했고, 심층인터뷰(2차) 심사를 통해 최종 10명의 작가를 선정했다. 1차 심사(서류)에는 총 5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고, 2차 심사(인터뷰)에는 총 7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평가기준은 총 4개분야로 기획력 및 창의성(25점), 실현가능성(25점), 야외전시 적합성 및 안전성(30점), 공공성 및 사회적 가치(20점)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기획력 및 창의성(25점)은 작가의 예술관, 조형성 및 완성도, 사용된 재료의 조화로움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고 실현가능성(25점)은 제작 일정과 예산, 전시 현장 조건과의 적합성 등을 평가했다. 야외전시 적합성 및 안전성(30점)은 야외 전시 특성에 따른 장소와의 조화, 내구성 및 안전성 등에 중점을 두었고, 공공성 및 사회적 가치(20점)는 일반 대중과의 소통, 공적 영역에서의 시민과의 접점을 지향하고 사회적 가치 증진을 시도했는지 등을 평가했다.

심사 결과, ‘경계없게 낯설게(Strange Encounter)’ 라는 주제에 걸맞게 전통 조각에 국한되지 않은 실험적인 소재와 장르를 포섭하는 다양한 작가들이 선정됐다.

2차 심사에 참여한 심사위원들은 이번 '서울조각상'은 전시 주제에 따라 조각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시도를 하는 작업을 제안한 작가가 많아서 고무적이나, 야외조각에 대한 경험 부족으로 작품 제작 과정에서 안전성 및 구조에 대한 보강은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식상하지 않은 재료와 기법 도입 등 도전적인 시도가 작가의 작품세계를 확장할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서울조각상에 기대하는 바가 크다고 평가했다.

이번 '제1회 서울조각상' 결선에 진출한 작품 10건은 오는 9월 2일부터 11월 15일까지 송현공원에서 '서울조각페스티벌'의 메인 전시로 시민에게 공개된다. 전시를 통해 선보인 작품은 실물심사(3차)의 대상이 된다. 실물심사는 전문가 심사(50%)와 시민투표(50%) 결과를 합산하여 진행되며, 이 중 '제1회 서울조각상' 대상작을 선정하여 11월 최종 발표 예정이다.

11월 최종 선정된 대상작은 노을조각공원으로 이동하여 5년간 전시된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조각상'의 제정 첫 해에 국내외 많은 우수 조각가들의 관심과 참여가 이뤄져서 뜻깊다”며 “'서울조각상'을 시작으로 '조각도시 서울' 프로젝트를 더욱 본격적으로 추진, 시민들은 수준 높은 조각 작품을 일상처럼 누리고 예술가들은 미술관의 경계를 넘어 다양한 예술적 시도를 이어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