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8 20:56 (화)
서울문화재단, 서울 최대 규모 생활예술 축제 참여할 시민·동호회 찾는다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서울 최대 규모 생활예술 축제 참여할 시민·동호회 찾는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5.13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예술교육, 동호회 활동보조금 등 혜택...오는 9월 잠실실내체육관 축제 무대에 올라
2023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 시민합창단 공연

[서울포커스] 서울문화재단은 서울 최대 규모의 생활예술 축제인 '2024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에 참여할 시민 합창단과 오케스트라, 생활예술 동호회를 13일부터 모집한다.

올해 3회를 맞이하는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은 지난 2년간 예술을 즐기는 생활예술인 1,800여명이 참여하고 5천 명이 넘는 시민이 다녀가는 등 시민의 주체적 예술활동을 지원하는 대표적 축제로 자리 잡았다.

서울이 주생활권인 개인 및 단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선발 규모는 시민 합창단원과 오케스트라 참여자 170명과 25개 자치구별 대표 동호회를 선발한다.

생활예술에 대한 이해, 적극성, 역량 등을 고려해 최종 선발하며, 동호회는 6분 내외의 공연 계획서를 제출하고, 공연실행 계획의 충실성과 실현 가능성 등을 고려해 선발한다.

최종 선정된 참여자는 유명 예술가의 전문 지도를 받는 한편 예술가와 함께 합주와 합창 연습을 하는 등 약 3개월간의 활동 지원을 받아, 오는 9월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 공식 무대에 오른다.

시민합창단은 성악가 우주호를 필두로 성악가의 합창 전문 지도를 받으며, 시민오케스트라는 지휘자 정헌의 지도아래 마스터클래스를 비롯한 합주 연습을 진행하고, 장애 예술 전문단체인 ‘하트하트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춰 협연한다.

또한 자치구를 대표할 생활예술 동호회는 프로필 사진 촬영과 전문 강사 초청비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축제 메인 무대에서 6분 내외의 단독 공연을 선보일 기회가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