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12 09:29 (금)
"하수악취 잡는다" 종로구, 빗물받이 준설하고 저감시설 설치
상태바
"하수악취 잡는다" 종로구, 빗물받이 준설하고 저감시설 설치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4.03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기 시작 전인 6월 완료 목표로 하수도, 빗물받이 반복 준설해 배수에 문제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
하수도 준설 작업중인 종로구 관계자의 모습

[서울포커스] 종로구가 수해와 악취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오는 6월까지 하수도·빗물받이 준설 및 특별 관리에 나선다.

본격적인 우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원활한 빗물 배출과 안정적인 하수처리를 위한 공사를 마무리 짓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려는 취지다.

이에 관내 설치된 총 340km의 하수관로와 약 1만 6000개 빗물받이를 연 4회 이상 반복 준설, 배수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아울러 악취가 빈번히 발생하는 식당가, 전통시장, 주택가 등은 매월 1회 이상 고압 물세정작업을 실시한다.

민원이 잦은 지역은 관로 조사를 통해 경사 불량, 기름때 퇴적 여부 등 악취와 침수의 원인을 찾은 뒤 관로 개량 등의 추가 조치를 취한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빗물받이와 하수관로를 연결하는 ‘빗물받이 연결관’에 대한 특별 관리를 실시한다. 해당 관에 막힘이 발생하면 준설이 이뤄져도 통수가 되지 않는 만큼, 종로구는 연결관 세정 공종을 도입하고 내부 CCTV 조사까지 병행해 파손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종로구는 지난달부터 사직공원 서측지역(종로문화 체육센터) 일대에서 하수악취 저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상지는 서울시 용역을 통해 선정했으며, 하수악취저감반(T/F)을 구성해 분기별 회의와 현장 조사를 거쳐 빗물받이와 맨홀 악취차단장치 및 인버트, 정화조 공기공급장치 등의 악취저감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종로구는 “수해 방지와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사실상 종로 전역을 중점관리지역으로 두고 하수도 및 빗물받이 준설과 악취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