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2-28 23:56 (수)
서울시, 설 연휴 앞두고 전력‧가스 등 핵심 공급시설 밀집한 공동구 특별점검
상태바
서울시, 설 연휴 앞두고 전력‧가스 등 핵심 공급시설 밀집한 공동구 특별점검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2.05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수도‧가스 등 주요 공급 관로 한곳에…서울에 8개소, 총연장 36.45km
서울시 지하 공동구 안전관리 특별점검

[서울포커스] 서울시는 일상생활과 직결된 핵심 공급시설이 모여있는 지하 공동구에 대한 안전관리 특별점검을 오는 8일(목)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설 연휴를 앞두고, 시민 불편과 대형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공동구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하 공동구는 업무시설 밀집지역, 대규모 주거지역 등에 공급되는 전력‧통신‧수도‧가스 등의 관로를 한데 모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도심지역 핵심기반시설이다. 서울에는 총 8개소(여의도‧목동‧가락‧개포‧상계‧상암‧은평‧마곡), 36.45㎞가 있다.

각 공동구에는 관리소가 있어 평소에도 순찰, 폐쇄회로(CC)TV, 화재경보기 등을 통해 위험요소를 상시 감시하고 있고 각 관리소와 중앙관리센터에서 2중으로 감시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특별점검은 지난 2월 1일부터 오는 8일까지 8일간, 서울지역 지하 공동구 8개소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점검에서는 전기·통신·난방 배관 등 점용 시설물의 안전관리 상태, 화재·테러 등 비상시 위기관리 체계와 재난대응 지침서(매뉴얼)의 작동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아울러 24시간 모니터링 감시 체계와 자동 화재감지시스템 등의 정상 작동 여부 등도 살필 계획이다.

공동구에서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하면 소방, 한국전력공사, 통신업체 등 관련 기관이 출동해 사고를 수습할 수 있도록 비상 대응체계도 점검하고, 보안시설인 공동구에 침입자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경찰, 군부대와도 협력체계를 유지한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서울시 도심 핵심기반시설인 공동구에는 전력‧통신‧가스‧난방 등 일상생활에 중요한 각종 공급시설이 밀집되어있는 만큼, 철저한 안전점검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겠다”면서 “설 연휴에도 공동구 시설과 관련된 각 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해 시민의 안전을 빈틈없이 지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