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17 19:40 (금)
서울시 오세훈 시장, 인문학 배우며 자활・자립의 희망 쏘아올린 수료생 격려
상태바
서울시 오세훈 시장, 인문학 배우며 자활・자립의 희망 쏘아올린 수료생 격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3.11.2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2023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수료식’
서울시청

[서울포커스] 서울시 오세훈 시장은 21일 14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리는 ‘2023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수료식’에 참석해 8개월여 간의 교육과정을 성실히 이수한 수료생들을 격려한다.

오세훈 시장의 첫 재임 시절인 2008년 시작된 '희망의 인문학'은 노숙인과 저소득층 등 사회 약자들이 자기성찰 등을 통해 자존감을 회복하고 자립의지를 키울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 동안 4,000여 명에 이르는 노숙인과 저소득층 시민이 참여했으며, 10년 만에 다시 재개된 지난해에는 303명이 수료를 마쳤다.

이날 수료식에는 서울시립대와 건국대에서 주관하는 행복과정 수료생들과 노숙인 시설 등에서 주관하는 희망과정 수료생 150여 명이 참석한다. 오 시장은 각 과정별 우수 수료생에게 서울 시장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올해 희망의 인문학은 수요조사를 거쳐 행복과정(서울시립대・건국대 주관), 희망과정(시설주관), 대학특강 등으로 구성된 교육과정으로 진행됐다. 노숙인과 저소득 시민 739명이 참여했으며, 그 중 592명(수료율 80%)이 수료증을 받는다.

오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희망의 인문학 과정이 수료생 모두의 삶에 소중한 디딤돌이 되기를 바라는 한편, 앞으로도 삶이 긍정적으로 변화되고 주변 사람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분들이 더 많아질 수 있도록 서울시도 ‘약자 동행 특별시’를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한편, 서울시는 희망의 인문학 과정을 들으면서 수강생들이 만든 캘리그라피, 석고상, 목공예 등 작품 130여 점을 20일에서 22일까지 3일간 시청 시민청(본관 지하 1층 시민플라자 A,B)에서 전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