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4 22:14 (월)
은평구, 행안부 재난관리 평가서 서울 자치구 '원탑'
상태바
은평구, 행안부 재난관리 평가서 서울 자치구 '원탑'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3.05.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교부세 8천만 원 등 확보…서울시 자치구 1등 ‘최우수기관’
지난해 실시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김미경 은평구청장이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은평구는 ‘2023년도 행정안전부 재난관리평가’에서 서울시 자치구 중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구는 전국적으로 재난 상황관리 체계와 신속한 재난대응 역량 등을 인정받아 장관 표창 수상과 함께 특별교부세 8천만 원, 재정 인센티브 4백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재난관리평가는 전국 338개 재난관리책임기관(중앙부처 29개, 지자체 243개, 공공기관 66개)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추진한 재난안전관리분야 공통, 예방, 대비, 대응, 복구 등 5개 역량에 대한 업무실적을 평가했다.

은평구는 재난 대응 안전한국훈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한 재난관리 역량을 인정받아 서울 우수 자치구 7곳 중에서도 1등인 ‘최우수기관’에 뽑혔다.

은평구가 평가 만점 받은 분야는 △재난관리기금 관리 △재난 대비 훈련실시 실적 △재난관리자원의 비축·관리 △민간 다중이용시설 위기관리 △재난 발생 시 신속한 초동 조치 역량 △재해구호 인프라 확보 및 관리 등으로 재난관리 역량을 발휘했다.

은평의 선진적 재난관리 체계는 지난해 11월 발생한 북한산 산불에서도 진가를 발휘했다. 당시 구는 북한산 족두리봉 부근에서 산불이 발생하자 곧바로 전 직원 긴급 소집 명령을 내려 초기 진압에 나섰다. 김미경 구청장을 비롯한 직원 500여 명이 산불 진화에 나서며 별다른 인명피해 없이 화재를 진압할 수 있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각종 재난 예방을 위해 사전에 대비하고, 구민 안전을 위한 여러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재난관리 역량 강화를 확고히 하며 안전한 도시 은평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