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4 22:14 (월)
서울시설공단 해빙기 안전점검 완료…연중 안전감찰 도입해 안전강화 총력
상태바
서울시설공단 해빙기 안전점검 완료…연중 안전감찰 도입해 안전강화 총력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3.03.3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대로 등 11개 노선 160개 교량 등의 위험요소, 외부전문가와 집중점검 완료
안양천교 합동점검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설공단은 봄철 해빙기를 맞아 자동차전용도로 도로시설물에 대해 2월 중순부터 3월 말까지 33명의 외부전문가와 함께 집중 점검을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안전점검 대상은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서부간선도로 등 11개 노선의 160개 교량과 터널·지하차도 및 옹벽이다. 겨울철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도로침하 및 교량의 콘크리트 떨어짐에 의한 안전사고 발생이 특히 우려되는 시기로 공단은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구간에 대한 중점 점검을 시행한 것이다.

전용도로의 패인 부분과 교량의 콘크리트 균열부분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으며, 특히, 시민위험이 높은 교량 하부는 타격조사 및 근접 육안조사를 통해 꼼꼼히 확인했다. 점검 사각지대의 경우 드론과 내시경카메라 등 스마트 장비를 활용하여 점검의 안전성과 실효성을 높였다.

금번 점검에서 발견된 다수의 포장 손상 및 콘크리트 떨어짐 등 자칫 시민의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 했고 경미사항은 계획수립을 통해 순차적으로 보수하는 등 지속 추적 관찰할 예정이다.

또한 공단은 중대재해 등 재난 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 전용도로를 비롯해 고척스카이돔, 청계천, 서울어린이대공원 등 공단이 운영하는 시설 전반에 대한 연중 상시적으로 안전감찰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전처와 감사실,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합동 ‘안전감찰반’을 구성하여 계절별·테마별로 상시적인 현장점검 및 관리를 할 계획이다.

향후 풍수해 대비 실태, 추석명절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실태, 겨울철 제설 대비 실태 등에 대한 감찰을 실시할 예정이며, 감찰과정에서 발견된 위험 요인은 즉시 시정 조치하는 등 작은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한국영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이번 안전점검은 해빙기에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자동차전용도로 시설물 위험요인 제거를 위해 진행됐다” 며 “연중 상시적 안전감찰을 통한 최고 수준의 안전관리로 시민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