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20 18:27 (토)
성동구, 재활용품과 쓰레기의 사이에서, 자원순환교육을 만나다
상태바
성동구, 재활용품과 쓰레기의 사이에서, 자원순환교육을 만나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7.09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교육 성황리에 마쳐, 하반기는 오는 16일 초등학생 대상 교육 예정
성동구 자원회수센터 내 재활용선별장에서 재활용품 처리과정 및 분리배출 방법 이론과 현장교육 모습

[서울포커스] 서울 성동구는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을 통해 재활용품 선별률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 6월 28일, 상반기 자원순환교육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번 교육은 한양여대생을 대상으로 성동구 자원회수센터에서 진행했으며, 우리가 배출한 재활용품이 어떤 과정을 거쳐 분리·처리되는지 자원순환 현장을 생생하게 체험했다.

주로 1인 가구의 배달·포장음식 이용이 증가함에 따라 1회용품 배출량이 많은 1인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하반기부터는 주택가 재활용 분리수거 문화를 주도하는 자원관리사, 초등학생 등을 위한 계층별 맞춤형 교육도 이어질 예정이다.

환경부 ‘전국폐기물통계조사’ 1회용품 분리배출 현황에 따르면 종량제 봉투에 혼합배출하는 1회용품의 양이 재활용품으로 분리배출 되는 양의 약 2배 이상으로 생활쓰레기 배출량 감축을 위해서는 올바른 분리배출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성동구는 하반기 자원순환교육내용으로 1인가구 생활쓰레기를 줄이는 방향과 더불어 분리배출 방법을 중점으로 다루며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2026년부터 시행되는 수도권 생활폐기물 금지 조치 시행에 대비하여 생활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는 주민 여러분의 관심과 실천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