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20 18:27 (토)
도봉구, '스마트 침수 대응'으로 호우에도 지하차도 '안전'
상태바
도봉구, '스마트 침수 대응'으로 호우에도 지하차도 '안전'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7.09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월 말 시설개선사업 완료, 진입차단설비 등 설치
가인지하차도 창4동 방향 진입차단설비

[서울포커스] 도봉구가 침수 위험이 큰 가인지하차도(창동 181-34)에 ‘스마트 침수 대응 시설’을 구축했다.

구는 지난 6월 말 '가인지하차도 시설개선사업'을 마무리하고 가인지하차도 내 호우 피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구는 사업에 필요한 예산 7억원을 서울시 특별조정교부금으로 확보해 노후기전 설비를 교체하고 배수로 및 집수정을 준설했다. 이후에는 수위감시시스템을 구축하고 진입차단설비를 설치했다.

이번에 설치된 진입차단설비는 수위감시시스템에서 침수 대응 모니터링을 통해 지하차도 내 수위를 실시간으로 관제하는 시설이다.

수위가 일정 수준 이상 올라 침수 우려가 있을 경우 사이렌과 함께 차단막(스크린)이 자동으로 내려와 지하차도의 진입을 봉쇄해 인명·재산 피해를 예방한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이번 자동 차단 시스템 구축에 따라 예측 불가능한 폭우에도 효과적인 지하차도 침수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구민들이 어디서나 안심하며 생활할 수 있도록 예방 중심의 안전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구는 지하차도 내 배수시설에 대한 주기적 관리·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긴급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수방상황실에서 실시간으로 지하차도 내외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호우 등에 따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