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20 18:27 (토)
용산구,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 추진완료
상태바
용산구,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 추진완료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7.05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2일부터 6월 21일까지 3개월간 집중안전점검 추진
현장점검_한강대교_빗물펌프장

[서울포커스] 서울 용산구가 '2024년 용산구 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을 마치고 결과 보고회를 가졌다.

집중안전점검은 4월 22일부터 6월 21일까지 3개월간 진행했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을 주재로 열린 보고회는 당초 11개 시설물 관리부서장을 참석 대상으로 계획했으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하기 위해 5급이상 간부 56명으로 확대했다.

보고회 주용 내용은 ▲집중안전점검 추진결과 ▲주요 지적사항 및 보수‧보강 방안 등이다.

구는 노후건축물‧다중이용시설‧키즈카페‧건축공사장‧펌프장 및 수문‧의료기관‧문화재‧노후 공공청사, 주민신청제로 신청받은 4개소를 포함해 총 67개 시설물을 대상으로 민관합동점검을 추진했다.

집중안전점검 후 경미한 지적사항 3건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했다.

조치가 필요한 공공시설은 35개소에 대해서는 각 시설 관리부서에서 위험요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보수‧보강을 진행하고 있다.

주민이 직접 점검 신청을 한 주택, 담장, 석축 등 4개소에 대한 안전점검도 시행했다. 구는 소관 기관, 관련 부서, 일반주택 소유자에게 보수‧보강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안내했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365일 24시간 구민이 안전할 수 있도록 집중호우, 폭염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라고 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구청장은 ▲5월 21일 아페르파크 아파트 건설현장, 유엔사부지 복합개발사업 공사장 ▲6월 4일 한강대교 빗물펌프장 집중안전점검에 참여하고, 관계자들에게 안전한 현장관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