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20 18:27 (토)
양천구, 전 지역 대상 러브버그 방역 총력전 돌입
상태바
양천구, 전 지역 대상 러브버그 방역 총력전 돌입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6.2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민관합동 전지역 대상 대대적 집중방역으로 ‘러브버그’ 퇴치 총력, 구민불편 최소화
21일 전지역 대상 대대적 민관합동 집중방역활동에 참여한 이기재 양천구청장

[서울포커스] 양천구는 최근 수도권 전역에서 급증하고 있는 붉은등우단털파리 일명 ‘러브버그’ 퇴치를 위해 21일 대대적인 민관합동 집중방역을 시작으로 러브버그 특별방제를 지속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암수 한 쌍으로 다니는 ‘러브버그’는 무독성에 감염병을 매개하진 않으나, 최근 개체수가 급증하면서 사람에게 날아드는 습성 탓에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구는 20일 이기재 양천구청장 주재로 비상 방역 대응회의를 개최, 21일부터 구민 불편 최소화를 위한 전 지역 대상 대대적인 집중방역에 돌입했다.

이날 민관합동 집중방역은 ▲도심 · 다중이용시설 · 산지형 중심 보건소 방역 ▲공원, 산, 안양천 중심 공원녹지 분야 방역 ▲18개 동 주민센터별 마을 집중방역 3개 트랙으로 나눠 실시됐다. 방역 과정에는 고압살수차를 비롯한 방역차량 15대, 초미립자 살포기, 충전식 · 압축식 분무기 등 가용자원이 총동원됐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21일 오전 목1동, 신정1 · 3동, 신월7동 등 러브버그 및 해충민원 다발지역 9곳을 대상으로 진행된 보건소 방역작업에 직접 참여해 현장에서 방제활동을 지휘했다. 아울러 오목공원, 장수공원, 신정산 등 녹지 분야 러브버그 주요 출몰장소 5곳에 대한 고압살수 방역도 함께 진행됐다.

뿐만 아니라 구는 마을 사정에 밝은 18개 동 주민센터 공무원과 직능단체를 활용한 ‘지역사회 틈새방역’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20일 비상 방역 회의 직후 모든 동이 ‘일일방역계획’을 수립하고, 전체 400여 명으로 구성된 동 집중방역단이 관내 주요 거리 · 공원 · 시장 등 다중이용시설과 ‘러브버그’ 출몰지역을 대상으로 일일 2시간 이상 시간대별 방역작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5월 새마을지도자 양천구협의회와 협력해 민관합동 방역체계인 ‘마을사랑봉사단’을 출범하고, 동별 6명 내외 총 100여 명이 여름철 위생해충 서식지 등 취약지역 대상 집중방제활동을 선제적으로 진행해왔다. 또한, 유동인구가 많은 공원, 마을마당 등에 살충기 32대를 추가 설치해 총 176대를 11월까지 가동하며, 해충 유인 · 잔해 처리에 주력하고 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익충이라고 소극적으로 방재하기에는 구민여러분께서 러브버그로 인해 감내하고 계신 심리적 불쾌감, 통행 불편 등 고통이 너무 크기에, 이를 묵과할 수 없어 전 지역을 대상으로 한 대대적인 집중방역에 돌입한다”면서 “구민의 일상에 지장이 없도록 구석구석 짜임새 있는 방역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