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6-18 18:51 (금)
서울시, 세상에서 가장 큰 시집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게시용 '시민 창작
상태바
서울시, 세상에서 가장 큰 시집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게시용 '시민 창작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6.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누구나 1인당 1편 온라인 응모 가능, 선정작 10월부터 314개역 게시
공모전 안내 홍보물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바쁜 일상에 마음이 쉬어가는 시간을 선물할 새로운 시(詩)를 찾는다. 6월 15일~7월 8일,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게시용 시민 창작 시 공모'를 통해 200편 내외의 시를 선정해 지하철 314개역에 게시할 계획이다.

'하철 승강장 안전문 게시용 시(詩)'는 2011년부터 시민 공모를 통해 지하철을 기다리는 잠깐의 시간 동안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건네는 작품들을 게시해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총 3,418편의 시가 접수되어 2019년 2,152편에 비해 접수율이 68% 증가하여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도 지난해와 같이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평화로운 서울의 일상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작품을 기다린다.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시는 지하철 1~9호선, 분당선 등 314개 역의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될 예정이다.

작품 응모는 남녀노소 자격제한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내 손안에 서울’ 또는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응모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 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이번 공모를 통해 게시되는 ‘시민 창작 시(詩)’는 문학 평론가, 관련 학계 교수 등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당선작은 8월 31일 ‘내 손안에 서울’ 및 ‘공모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하며, 오는 10월부터 승강장 안전문에 부착된다.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시민 창작 시'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 또는 공모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기타 문의는 공모 사무국으로 연락하면 된다.

박원근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시민 창작 시' 공모는 시민이 직접 시를 쓰고, 시를 통해 서로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넬 수 있는 기회”라며, “많은 시민 시인들의 참여로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시들을 게시해 코로나로 일상을 잃어버린 시민들이 지하철을 기다리는 잠깐의 시간동안 마음의 위로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