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바둑아, 공부하러 가자! 어디로? 강동구유기동물분양(리본)센터로"
상태바
강동구, "바둑아, 공부하러 가자! 어디로? 강동구유기동물분양(리본)센터로"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6.1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강동구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인 반려동물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17년 11월 전국 최초로 문을 연 도심형 유기동물 분양센터인 ‘리본센터’는 기존 동물 보호소에 대한 선입견을 걷어내면서 유기·유실 동물 문제를 해결하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까지 480여 마리의 유기 및 유실견을 주인에게 인도하고 공공분양을 통해 소중한 생명을 살렸으며, 반려견 사회화 교육, 초등학생 대상 동물학교 운영 및 반려동물 분야 청년 직업교육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특히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반려견 사회화 프로그램인 '강동서당'은 우리구 인기교육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700여명이 참여하였으며, 교육 신청자는 참여 순서를 기다려야 할 정도이다.

올해는 반려동물 연관 산업 성장 추세에 맞춰 미래지향적 직업교육 기회제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시 일자리창출 공모사업'에 응모하여 '반려견 행동전문가 양성과정'을 공공서비스와 연계하여 운영한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을 직접 찾아가 반려견 갈등문제를 해결하며 반려견과 반려인을 위한 사회화 교육 공공서비스도 제공한다.

아파트단지 내 발생하는 반려견 소음, 입질, 배변처리 등 문제행동에 대한 고민을 찾아가 직접해결해 주는 '찾아가는 공동주택 반려견교육'은 단지별로 신청 가능하며 공동주택 유휴공간에서 교육이 이루어진다. 참여하는 주민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아, 교육 횟수가 늘어나길 희망하기도 한다.

상·하반기 연2회 실시하는 '반려견행동전문가 교육과정'은 만18세~39세 이하 청년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고,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해 교육생을 선발하며, 하반기 교육은 7월에 모집하여 12월까지 진행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사람과 동물이 어울려 살아가는 생명 존중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교육 등을 계속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관심 있는 청년을 비롯한 반려주민의 참여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