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서울시민 체감경기 상승세 주춤, 시민 24.3%‘보복소비’경험
상태바
서울특별시, 서울시민 체감경기 상승세 주춤, 시민 24.3%‘보복소비’경험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4.08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민 4명 중 1명 ‘보복소비’ 경험, 음식‧전자기기‧명품‧패션잡화 주로 소비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연구원은 1/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보복소비(정책리포트 제321호)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21년 1/4분기 89.0으로 전 분기 대비 0.4p 하락하였다. 「소비자태도지수」는 2020년 1/4분기에 최저점(82.8)을 기록한 후 3분기 연속(2/4분기 86.1, 3/4분기 87.9, 4/4분기 89.4) 상승세를 이어왔다.

2021년의 「소비자태도지수」는 지난 2월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와 영업 제한이 완화되고, 기저효과도 작용하고 있어 코로나19 발생 전 수준인 90대까지 회복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전망해볼 수 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재확산, 인플레이션 우려 등이 경기 회복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2.9p 하락한 72.9를 기록했고, 「미래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2.1p 상승한 96.0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계소득 증가, 보유자산 가치 상승,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로 인한 경제 활동 재개 기대감 등의 이유로 1년 후 가구 생활형편이 호전될 것이라고 보는 가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021년 1/4분기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태도지수」와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각각 전 분기 대비 3.6p 하락한 77.6, 2.0p 하락한 53.8로 조사되었다.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2/4분기 상승한 이후 3분기 연속 하락하였다.

「순자산지수」는 95.6%로 전 분기 대비 4.0p 상승했는데, 가계 순자산이 증가한 이유로 ‘금융자산이 늘었다’는 응답이 28.6%로 가장 많았다. 「고용상황전망지수」도 전 분기 대비 4.9p 상승한 74.5를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보복소비 경험에 대해서 서울시민 4명 중 1명이 ‘경험이 있다’(24.3%)고 응답하였다. 보복소비 최초 시기로는 2020년 4분기라고 응답한 비중이 가장 높았고, 보복소비 분야(1순위 기준)는 ‘음식(건강식품, 식·음료)’(44.0%), ‘전자기기’(20.3%), ‘명품패션/잡화’(13.1%) 순으로 조사되었다.

보복소비 무경험자 중 앞으로 ‘보복소비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10.1%로 나타났으며, 보복소비를 계획하고 있는 분야(1순위 기준)로는 ‘국내·외 여행’이 28.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다음으로 ‘전자기기’(17.4%), ‘음식’(16.3%) 순으로 조사되었다.

보복소비를 하는 가장 큰 이유에 대해서는 유경험자의 36.4%가 ‘우울해진 마음에 대한 보상 심리’라고 응답하여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외출 자제로 인한 미뤄둔 쇼핑 수요’(18.6%), ‘국내외 여행 등의 비용을 소모하는 대체 소비’(18.2%)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또한, 보복소비의 영향에 대해서는 유경험자의 41.6%가 개인의 행복 증진에는 ‘긍정적’이라고 응답하여 ‘부정적’(25.4%)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가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유경험자의 50.9%가 ‘부정적’이라고 응답하며 ‘긍정적’ (17.5%) 응답보다 높게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