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9 22:57 (월)
강북구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마이홈센터 및 번동주공2·3·5단지와 ‘치매안심마을’ 업무 협약식
상태바
강북구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마이홈센터 및 번동주공2·3·5단지와 ‘치매안심마을’ 업무 협약식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4.07 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협약식…방문형 치매조기검진, 치매인식 개선교육 등 활동 지원

[서울포커스신문] 강북구치매안심센터는 지난 5일 찾아가는마이홈센터 및 번동LH주공아파트 2·3·5단지와 ‘치매안심마을’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지역사회에서 이웃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상호 협력을 통해 먼 거리로 이용이 어려웠던 치매안심센터 접근성을 높이고 주민들의 치매 예방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센터는 입주민을 대상으로 방문형 치매조기검진, 치매인식개선교육, 치매예방홍보(캠페인), 치매환자 가족모임프로그램, 인지강화프로그램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북구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 내 촘촘한 치매 관리망을 펼쳐 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돌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치매 친화적 사회 조성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치매안심마을 사업 및 기타 치매지원 관련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강북구치매안심센터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