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구민 걷기 실천율 서울에서 가장 높다
상태바
노원구, 구민 걷기 실천율 서울에서 가장 높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1.04.06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걷기 실천율 전체 68.4%로 25개 자치구 중 1위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노원구의 지난해 ‘걷기 실천율’이 서울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걷기 실천율이란 최근 1주일 동안 1일 30분 이상 걷기를 주 5일 이상 실천한 비율을 말한다. 노원구민의 걷기 실천율은 68.4%로 서울시 전체 53.2%에 비해 15.2%가 높았으며, 전년도에 비해 5.1% 상승했다.

2017년 조사에서 서울에서 최하위였던 걷기 실천율이 급격히 향상된 것은 구의 맞춤형 정책이 큰 역할을 했다.

구민들의 신체활동 촉진을 위해 가장 먼저, 지난해 5월 전국 기초단체 중 최초로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를 제정해 건강생활의 기본인 걷기 실천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했다.

구는 지역 내 천혜의 자연환경을 걷기 인프라 구축에 적용했다. 서울 둘레길 제1구간인 수락-불암 코스를 안전하게 재정비하하고, 누구나 걷기 편한 산책로를 조성하기 위하여 불암산과 영축산에 순환산책로를 만들었다.

하천변도 마찬가지다. 당현천과 중랑천 등 관내 하천 옆 산책로를 아름답고 쾌적하게 조성하고 학교 앞, 주요 보도, 육교의 환경 조성 사업을 통하여 생활 속 보행환경도 안전하게 개선해 자발적인 걷기를 유도했다.

다양한 테마의 걷기 코스를 개발하고 걷기 행사를 개최했다. 경춘선 숲길 걷기, 노원 명품길 걷기, 당현천 달빛 산책 등 다 걷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것과 더불어 주민들의 의식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사업들을 꾸준히 진행했다.

이외에도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구민 건강관리 사업을 펼치고 있다.

먼저 노원구의 현재 흡연율(12.6%), 고위험 음주율(10.1%)도 전년 대비 각각 6.2%, 8.6% 감소했다. 특히 현재 흡연율은 서울시 자치구 중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는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서울시 자치구에서 유일하게 금연 성공 지원금을 지급하고, 금연 아파트 인증사업을 펼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중이다. 또한 알코올 등 4대 중독 고위험군을 빠르게 발굴하여 노원구 중독관리 통합지원센터와 연계하여 관리한다.

노원구민의 우울감 치료를 위한 사업들도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우울증 경험률이 4.9%로 서울시 6.3%보다 낮았다. 불암산 힐링타운을 조성하여 나비정원, 철쭉동산, 정원지원센터, 전망대, 경춘선 불빛정원, 당현천 음악분수 등 일상 속 힐링 공간 조성이 큰 역할을 했다.

초등학교 아이들을 위한 ’뛰노는 학교, 건강한 학교‘ 사업을 통해 2년 연속 건강도시협의회가 선정하는 대한민국 건강도시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노원구는 전체 면적의 62%가 녹지로 이루어져 최적의 환경을 가진 힐링 도시”라며 “구민들의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환경들을 마을 곳곳에 조성하고, 다양한 보건의료 정책을 추진하여 건강 도시 노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