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2021.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참여자 모집
상태바
동작구, 2021.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참여자 모집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2.23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및 민간개방화장실 불법촬영 기기 설치 여부 점검 등 월 2회 활동

[서울포커스신문] 동작구가 지역사정에 밝은 주민들이 불법촬영 예방활동에 직접 참여 하고자 「2021년 동작구 불법촬영 시민감시단」을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불법촬영 시민감시단을 구성하여 점검활동을 강화하고 외부 화장실 등 이용 시 구민의 사회적 불안감을 해소하는 등 지역 내 불법촬영 안심 네트워크 기반을 구축하고자 한다.

한편, 서울시 거주여성 1,078명을 대상으로 “외부 화장실 이용시 불법촬영 걱정 경험이 있다” 라는 질문에 대한 조사 결과, 대상자 91.2%가 “걱정된다”라고 응답한 바 있다.

모집대상은 자원봉사 형태로 활동이 가능한 18세 이상 여성으로 모집인원은 10명이다.

관련 자원봉사활동 경력, 단체활동 등을 고려하여 선발하며 3월 5일 최종 선발자에게 개별 통보 할 예정이다.

선발된 시민감시단은 역할 및 임무, 점검방법 등 사전에 역량강화 교육을 받은 후 민간개방화장실 등 불법촬영기기 설치 여부 점검, 불법촬영 예방 및 인식개선 캠페인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월 2회(일 3시간 기준) 점검활동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나, 활동방법, 캠페인 추진은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운영 할 예정이다.

또한, 활동비는 1인당 월 6만원을 지급하며, 별도 자원봉사 시간은 인정이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