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LG U+협력, 미혼모·한부모 가정 범죄예방 IoT시설물 설치 지원
상태바
은평구-LG U+협력, 미혼모·한부모 가정 범죄예방 IoT시설물 설치 지원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2.22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PTED사업의 일환으로 미혼모‧한부모 대상 범죄예방 시설물 설치…2년간 통신비 지원

[서울포커스신문] 은평구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 내 머무르는 시간이 증가함에 따라 가택 내 생활안전을 위해 디지털 뉴딜·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사업의 일환으로 미혼모·한부모 가정 대상 IoT(Internet of Things) 범죄예방 시설물을 설치하고 2년간 통신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은평구가 엘지유플러스(LG U+)와 손잡고 지원하는 “ 우리집 지킴이 Easy 서비스 ” 지원대상 및 규모는 기초생활 수급자(생계급여·주거급여) 중 미혼모·한부모 가정 60가구 내외이며, 3월중 각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한다. 제출서류는 신청서, 수급자 증명서, 한부모가족증명서로 주민센터에서 발급이 가능하다.

가정에 설치될 시설물은 “우리집 지킴이 Easy 서비스” 패키지로 홈CCTV, 도어센서, 동작감지센서 3종이다.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과 연동되어 실시간으로 집 내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부재중 문 열림, 움직임 등이 감지되면 알림을 보내 즉각 112신고가 가능하다. 한편, 서비스 이용기간 내 도난사고 및 화재사고가 발생할 경우 가입된 KB손해약관에 따라 최대 500~1,000만원까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김미경 은평구장은 “침입범죄 취약계층으로 미혼모 가정 뿐 아니라 보호자 없이 집에 있는 자녀의 안전을 강화하고 장기간 외출시 빈집털이 범죄를 예방하는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본 사업은 시범사업으로, 향후 이용객 만족도 조사를 통해 지원 규모 및 서비스 기간 연장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여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이 조금이나마 걱정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