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복지 소외계층 발굴 총력 기울인다!
상태바
성동구, 복지 소외계층 발굴 총력 기울인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1.01.14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살피미, 우리동네돌봄단 등 민·관협력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전수조사 실시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성동구는 겨울철 한파 및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살피고자 오는 3월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하여 복지사각지대 계층을 발굴하고 복지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통반장,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주주살피미 등의 복지공동체와 및 성동종합사회복지관 등 지역내 3개 복지기관과 유기적인 협력강화로 사각지대 발굴을 강화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고독사 위험 및 경제위기가 높은 주거취약 중장년 1인가구를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현재 성동구는 복지통반장, 동협의체, 직능단체 회원, 주민생활밀착형 생활업종 종사자 등으로 구성된 주민이 주민을 살피는 주주살피미 4,679명이 위촉되어 있으며 이들을 통해 촘촘한 발굴망을 구축해 가고 있다.

또한 지역을 잘 아는 주민으로 구성되어 취약계층의 상시 돌봄이 가능한 우리동네돌봄단을 운영하여 상시돌봄체계를 유지하고 지역주민간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복지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발굴된 위기가구는 지역 내 17개동 사회복지공무원, 마을간호사, 효사랑간호사가 심층면담을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공공서비스 지원, 건강상담, 돌봄서비스, 민간서비스 자원을 신속하게 연계하여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신청 등 해당 서비스를 신청하도록 유도하고 현물지원, 일자리 정보 제공 등 민간서비스 연계와 함께 주치의 상담 등 건강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구는 단 한명도 소외됨없는 복지성동을 만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과 함께 연계하여 서비스 신청을 위한 다양한 홍보와 함께 신청 통로를 개방하고 있다.

전입신고서 및 아파트 관리비고지서를 활용하여 복지서비스 문구 기재, 성동구 홈페이지 및 스마트 신호등 게시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주민밀착형 홍보활동을 통해 주민의 동참과 관심을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

카카오톡을 활용한 신고도 가능하다. 접근이 쉽고 이용이 간편한 카카오톡을 활용하여 위기가구 발굴시 카카오톡에서 성동이웃살피미로 검색 후 친구 추가하여 누구나 신고하면 된다.

용답동에 사는 최 모씨(66세)는 “파산신청으로 반지하 주택에 쫓기듯이 들어와 사는데 코로나19로 일용직 일자리도 구하기 어려워 너무 힘들었다” 며 “마침 복지 공무원이 방문해 주거급여 신청을 연결해 줘서 이제 숨통이 트인다”고 말했다. 구는 최 모씨에게 맞춤형 급여 연계 외에도 지역 내에서 안부확인과 상담을 돕는 ‘우리동네돌봄단’을 1대1로 매칭해 주 1회 이상 안부확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사각지대가 점차 확대됨에 따라 복지사각지대 발굴은 이웃들의 관심이 중요한 만큼 주민과 함께 하는 상시 발굴체계를 구축하고 이에 따른 적절한 관리와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