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23:22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서울한양도성해설사를 배치하고 해설 서비스 제공
상태바
서울특별시 종로구, 서울한양도성해설사를 배치하고 해설 서비스 제공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11.20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서울특별시 종로구는 북악산 한양도성 탐방로와 연결된 곡장전망대에 서울한양도성해설사를 배치하고 해설 서비스를 제공한다.

곡장전망대는 새로 개방한 탐방로 구간과 기존 한양도성 탐방로가 합류하는 지점에 위치, 접근성이 좋고 시야가 시원하게 트여 있어 북악산과 한양도성을 두루 감상할 수 있는 명소로 꼽힌다. 아울러 이 일대는 1968년 북한군의 청와대 기습시도 사건인 이른바 ‘김신조 사건’ 이후 일반인 출입을 통제하다 지난 1일부터 개방한 의미 있는 곳이기도 하다.

종로구는 북악산 탐방로가 새로 개방됨에 따라 이곳을 찾는 시민들 역시 많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 누구나 별도의 신청 없이 해설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기존 구간과 신규 탐방로가 만나는 ‘곡장전망대’에 해설사를 배치하게 됐다.

곡장 주변 성곽은 보존상태가 좋고 자연석을 거칠게 다듬어 처음 쌓은 ‘태조’ 때의 성벽부터 옥수수알 모양으로 잘 다듬어 다시 쌓은 ‘세종’, 성돌의 가로와 세로 길이를 40cm 내외로 규격화하여 개축한 ‘숙종’, 가장 큰 60cm의 성돌을 사용해 마지막으로 정비한 ‘순조’ 때 성벽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수백 년의 세월 동안 축성과 개축 과정을 거친 한양도성 역사를 함축한 구간으로 이곳에 대한 설명만 들어도 서울과 한양도성의 역사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해설사는 탐방객이 많이 찾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곡장전망대 주변에서 근무한다. 해설을 원하는 시민들에게 한양도성 해설뿐 아니라 탐방로 길 안내, 관련 유의사항 등을 안내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관광과(☎ 2148-187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종로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잠시 중단했던 ‘골목길 해설사 프로그램’ 및 ‘서울한양도성 스탬프투어 해설 프로그램’을 11월부터 재개한 상태다. 프로그램 이용을 원할 시 구청 홈페이지(www.jongno.go.kr)에서 출발일 최소 3일 전까지 신청하면 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한양도성과 북악산 탐방로를 걸으며 이곳의 오랜 역사에 대해 알아보고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는 시간을 갖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