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유동균 구청장 ‘서부면허시험장 부지 맞교환’ 중단 성명서 발표
상태바
마포구, 유동균 구청장 ‘서부면허시험장 부지 맞교환’ 중단 성명서 발표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11.20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와 협의 없는 일방적인 주택공급 추진 계획 거부의사 밝혀

[서울포커스신문]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20일 서울시가 대한항공(KAL) 소유인 종로구 송현동 부지 매입을 위한 한국주택토지공사(LH)와의 ‘맞교환 부지’로 마포구 상암동 서부운전면허시험장을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과 관련해 이를 단호히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유 구청장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에는 적극 공감한다는 기존 입장은 견지했지만, “8·4 부동산 대책에서 상암동 일대 6200호의 주택공급을 발표할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당사자인 마포구와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부지 맞교환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유 구청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다른 지역의 공원 조성을 위해 마포구민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서부면허시험장 부지 맞교환 중단을 촉구했고, 당사자인 마포구와 지역 주민의 협의 없이 추진하는 임대주택건설 등 주택공급방안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부면허시험장이 위치한 마포구 상암동은 1978년부터 15년간 서울시에서 배출되는 각종 쓰레기를 매립 처리한 난지도로 인해 일명 ‘쓰레기 산’이라는 오명 속에 주민들이 오랜 세월 고통을 받아왔던 곳으로 이후 국내 첨단산업 중심지인 디지털미디어시티(DMC) 조성을 위해 택지개발이 진행되었지만 당시 기반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못해 현재도 학교시설 부족과 교통난 등 선결과제가 산적해 있는 지역이다.

유 구청장은 이렇듯 기반시설이 부족해 기본적인 행복권을 위협받고 있는 상암동 주민들의 고통을 헤아려 달라고 호소하며 상암동 지역을 위한 기반시설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 서울시, 마포구,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4자 협의체를 즉각구성해 「상암동 지역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미래 지역발전을 위해 서부면허시험장 활용방안을 함께 고민할 것을 거듭 제안했다.

한편, 마포구는 정부의 8·4 부동산 대책 발표 후 마포구청 정문 앞 광장에 ‘현장 구청장실’을 설치해 현장에서 집무를 보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고 이를 바탕으로 지난 8월 17일 “지역특성에 맞는 ‘상암동 지역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 마포구, 지역 주민들이 참여하는 ‘4자 협의체’를 구성하여 충분한 논의를 통해 최적안을 마련한 것을 제안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었다. 그러나 현재까지도 관련 기관에서는 어떠한 연락도 없는 상황이다.

끝으로,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일방적인 부지 맞교환이 아닌, 서부면허시험장의 지역현실과 수요에 맞는 최적의 활용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우리구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