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주택가 주차난 해소 위해 공영주차장 3곳 조성
상태바
양천구, 주택가 주차난 해소 위해 공영주차장 3곳 조성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11.1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동, 신정동, 신월동에 각각 공영주차장 신규 조성
재정비촉진구역 현장사진

[서울포커스신문] 양천구가 목동, 신정동, 신월동에 올해 말부터 내년 상반기까 지 구민의 주차 편의를 위해 공영주차장 3곳(총 약 215면)을 신규 조성한다고 밝혔다.

양천구의 평균주차장 확보율은 109.7%로, 서울시 평균 확보율이 139.7%임을 감안하면 주차공간이 다소 부족한 편으로, 특히 주거 밀집 지역의 주차난 해소 를 위한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이에 구는 올 한 해 동안 목동, 신월동, 신정동의 동별 지역 여건에 적합한 주차 공간 확보를 위해 공영주차장 조성 계획을 마련하고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말부 터 순차적으로 주차장 조성이 완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목동 지역에서는 지속적으로 주차장을 조성하기 용이한 빈집 위주로 주차 장 부지를 물색한 결과, 목2동 527-1호에 주민 커뮤니티형 주차장을 조성할 공간 을 확보해 올해 말 준공 완료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민 커뮤니티형 주차장이란 주차공간과 주민 커뮤니티 공간이 합쳐진 주차장으로, 주차면 6면 정도의 소규모 주차장 공간이지만 다른 공영주차장과는 달리 주 차장 전면에 화단 및 벤치의 자그마한 주민 커뮤니티 공간이 마련된다.

한편 신월동에는 신월7동 948번지 양천중학교 지하주차장 조성사업을 통해 대 규모 공영주차장 조성의 기반이 마련되고 있는데, 학부모를 포함한 신월동 주민과 양천중학교 그리고 양천구청 및 강서양천교육청이 지역의 발전과 학생들의 안전 통학을 위해 함께 계획한 해당 주차장 조성 사업은 지난해 서울시 자치구 중 유 일하게 ‘생활 SOC 복합화 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신월7동에 조성될 지하 공영주차장은 약 149면의 규모로, 지상의 생활문화센터 에는 주민의 자발적인 문화 참여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주민커뮤니티 방’ 도 만들어지게 된다.

구는 지하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이 이미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의 투자 심사를 통과했으며 올해 12월에 서울시의회 심의를 거쳐 내년부터 설계용역을 추진하고 착공을 진행하여 2022년도에 준공이 완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신정동에도 공영주차장이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 2017년 10월, 신정 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으로 신정3동 1203-11 일대가 주차장으로 결 정·고시되면서 신정동 공영주차장 조성 토대가 마련됐다.

이후 신정2-1재정비촉진지역 조합원 등 주민들의 협조를 거쳐 약 400평의 기부채 납 부지를 본격 활용해 약 60면 규모로 1층 2단 구조의 공영주차장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구는 신정동 주차장 부지의 경우 별도의 토지매입비용이 소요되지 않아 상당히 경제적이고 효율적으로 공영주차장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2020년 11월 현재 설계용역이 진행 중이며 12월에 설계를 마무리 하여 내년 초 착공해 3월 이전에 준공될 예정이다.

신정동 공영주차장은 특히 신정네거리 주변의 상업시설 및 인근 다세대 주택 주차난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주차장 부지를 확보를 끊임없이 시 도한 결과, 목동, 신정동, 신월동에 각각 주차난 해소를 위한 공영주차장 조성 계 획이 시행될 수 있었다”며 “또한 기존 주차장을 효율적 활용하는 스마트 주차 공 유제 등을 병행 추진하는 등 지역주민의 편의를 위한 주차 공간 확충을 위해 지 속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