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18:36 (화)
서울특별시의회, 김태수 의원 “신속한 안전조치와 사회적·경제적 손실 줄이기 위해 신고포상제 확대해야”
상태바
서울특별시의회, 김태수 의원 “신속한 안전조치와 사회적·경제적 손실 줄이기 위해 신고포상제 확대해야”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11.1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일상생활 안전을 위협하는 도로 파손 신고가 최근 2년새 4만6천여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김태수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중랑구 제2선거구)에게 제출한 최근 2년간 포트홀 및 보도블럭 파손 신고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만723건, 올해 상반기에는 1만5510건이 신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1만3589건) 대비 11.4%가 증가한 것이다.

신고유형을 보면 포트홀 등 도로파손은 2019년 2만766건, 올해 상반기 8845건, 보도블럭 파손은 2019년 9957건, 올해 상반기 6665건으로 각각 집계됐다.

신고에 따른 포상금(온누리상품권)도 지급됐다. 총 530명에게 1479만원이 돌아갔다.

서울시는 ‘도로 파손 등 신고포상금 지급규칙’에 따라 도로파손은 10건 이상(2만원)부터 500건 이상(10만원), 보도 파손은 10건 이상(2만원)부터 200건 이상(30만원)으로 각각 누적 집계하여 차등지급하고 있다.

김태수 의원은 “도로 파손으로 자동차 휠이나 타이어가 파손되고, 보도블럭 파손으로 사람이 넘어져 다치면서 매년 뉴스를 장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인력 부족으로 도로를 매일 점검하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시민 신고가 신속한 안전조치와 사회적·경제적 손실을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한다”고 강조하면서, “10건 이하 신고시 미지급되는 포상금을 서울시·자치구가 상호 협의하여 적정하게 보상해주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