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2021년 상반기 공공근로 300명 모집
상태바
강북구, 2021년 상반기 공공근로 300명 모집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11.1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2021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 모집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강북구가 오는 16일(월)부터 20일(금)까지 5일간 ‘2021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공공근로 사업은 실직 상태거나 정기소득이 없는 취약계층에 임시 일자리를 제공해 근로의욕을 높이고 취업능력을 향상시켜 자립을 돕는 일자리 정책이다.

모집분야는 ▲폐자원재활용(80명) ▲복지(급식)지원(49명) ▲청년일자리(32명) ▲청결강북(15명) ▲일반노무(124명)로 총 300명이 선발된다. 사업기간은 내년 1월 11일부터 6월 30일까지며, 폐자원재활용 사업은 일주일 앞서 4일부터 시작하게 된다.

신청대상은 만 18세 이상 근로능력자로 가구 소득이 기준중위소득의 65% 이하면서 재산이 2억 원 이하인 강북구민이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급여 수급권자, 실업급여 수급권자와 그 배우자, 연속 참여한 사람 등은 사업 참여가 배제된다. 다만, 올해 코로나19 공공·희망·지역 일자리사업에 참여한 주민은 연속 참여한 자에 해당하지 않는다.

지원희망자는 신분증, 구직등록필증, 가점대상 증빙서류를 가지고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구는 사업참여 적격여부 조회를 거쳐 최종 참여자를 확정하고, 다음달 30일(수) 각 사업 부서에서 개인별로 통지할 예정이다.

급여는 폐자원 재활용과 복지(급식)지원 사업은 1일(6시간) 5만 3000원이고 나머지 분야는 1일(5시간) 4만 4000원이다. 간식비 5000원은 별도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 새소식란 모집 공고문에서 확인하거나 구청 일자리정책과(☎ 901-7233) 또는 거주지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의 생계 안정에 다소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취약계층의 일자리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