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8 22:46 (금)
권성동을 본 김태호 "저도 복당 허락을…선거 승리 위해 이 한 몸"
상태바
권성동을 본 김태호 "저도 복당 허락을…선거 승리 위해 이 한 몸"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9.17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김태호 의원은 무소속 4인발 일괄복당 계획을 접고 17일, 국민의힘에 복당신청서를 냈다. © 뉴스1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무소속 김태호 의원이 17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다.

김 의원은 경남지사, 3선 의원, 국무총리 후보를 지낸 보수계 거물 정치인으로 21대 총선 때 공천신청조차 내지 못할 처지에 빠지자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권성동 의원의 복당을 축하하고, 당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권성동 의원의 복당 승인으로 ‘국민의힘’이 더 큰 걸음을 내디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홍준표 김태호 권성동 윤상현) 무소속 4명의 일괄 복당이 통합 취지에 비추어 좋은 방향이라 생각해 복당 신청 절차를 밟지 않았지만 (당이) 개별복당으로 방향을 잡은 이상 복당 신청을 미룰 이유가 없어 오늘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하루속히 친정으로 돌아가 당의 혁신과 내년 보궐선거,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해 온몸을 던지겠다"며 "친정 복귀의 그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복당 신청을 받아줄 것을 희망했다.

현재 국민의힘 내부에선 남은 3명의 복당여부에 대해 부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다.

홍준표 의원의 경우 강경보수 이미지, 윤상현 의원은 친박 이미지와 더불어 함바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사대상에 오른 점, 김태호 의원이 들어오면 보수색채가 좀 더 짙어지지 않을까라는 우려 때문이다.

남은 3인방 중 김태호 의원의 경우 홍 의원 등에 비해 강경색깔이 옅어 상대적으로 복당 허락을 받은 가능성이 좀 더 높은 것이 사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