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8 22:46 (금)
용혜인 "2차지원금 정말 두터운가…여 지지율 하락은 반쪽 대책 때문"
상태바
용혜인 "2차지원금 정말 두터운가…여 지지율 하락은 반쪽 대책 때문"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9.1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2020.9.1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유경선 기자 =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이 17일 정부의 2차 재난원금 지급이 전국민에게 돌아가지 않는다는 점을 비판하면서 "2차 지원금을 필요한 분들에 두텁게 지원한다고 했는데 정말 두터운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정부 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군 특혜 의혹 때문이 아니라 재난지원 대책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 때문이라는 취지의 발언도 내놓았다.

용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우리 국민은 1차 지원금을 받고 국가가 나를 버리지 않았다고 느끼고 또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믿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용 의원은 "정부 여당은 입을 모아 이번엔 선별 지급을 해야 한다고 하고, 2차 지원금을 위한 4차 추경(추가경정예산)은 '선별 동맹'에 의해 처리될 가능성이 커보인다"면서 "그러나 재판정을 나가면서도 '그래도 지구는 돈다'고 한 갈릴레오 갈릴레이처럼 (저는) 전대미문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재난 전국민 보편지급을 이야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선별이냐 보편이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번에 재난지원을 함에 있어서는 이념이나 옳고 그름보다 실용주의적 접근이 필요하고, 꼭 필요한 분들에게 지원이 가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용 의원은 나흘간의 대정부질문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군 특혜 휴가 의혹 관련 공방으로만 흐른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용 의원은 "나흘간의 대정부질문을 보며 참 답답했다"며 "전례없는 위기에 대책을 찾기도 바쁜 시간에 제1야당은 장관 아들 문제에만 집착해 송구스러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 지지율이 추락하는 것이 추 장관 아들 의혹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지금 정부의 대책이 국민들이 효과를 체감할 수 없는 반쪽짜리 대책이라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