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성동구, '통합 위기가구 사례관리' 온(ON)택트로 전환
상태바
서울특별시 성동구, '통합 위기가구 사례관리' 온(ON)택트로 전환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9.1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니메이션 등 자체 웹 영상 교육자료 제작 및 배포로 사례관리자 교육 진행

[서울포커스신문] 서울특별시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위기가구의 문제해결 및 원활한 서비스 개입을 위한 ‘통합사례관리’의 운영형태를 온(ON)택트 방식으로 바꾸면서 사례관리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통합사례관리’는 복합적 문제를 지닌 대상자를 위해 공무원-민간사례관리자가 협력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대상자가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가도록 돕는 방식이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기존 취약계층 및 위기가구에 대한 서비스 방법 및 문제해결에 대한 통합사례관리가 힘들어 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구는 기존에 동 중심 민관협력 통합사례회의를 ZOOM 앱을 활용한 화상회의로 전환하고, 회의를 통해 심각하다 판단된 가구는 기관들의 자문요청 사항을 수합해 성동구 솔루션위원으로 위촉된 법률, 복지, 정신 등 분야별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된 인력풀 전문가의 서면 자문을 받아 문제해결에 나서고 있다.

또한, 공공사례관리자에 대한 새내기 및 지역 내 지구대 및 파출소 등 외부 참여기관 담당자들의 집합교육이 불가능한 상황에, 애니메이션 ‘듣고 보는 알기 쉬운 사례관리 희망이네 이야기’와 동영상 ‘사례관리 시스템 교육’ 등 자체 웹 영상을 제작·배포해 교육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언(UN)택트 시대에도 멈추지 않는 위기가정을 위한 통합사례관리 사업이 지속적으로 온(ON)택트 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도적 모형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