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동 ‘공유부엌’ 주민들, 청귤청 전달로 코로나 19 대응 격무 직원 위로
상태바
성북동 ‘공유부엌’ 주민들, 청귤청 전달로 코로나 19 대응 격무 직원 위로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9.1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만들 청귤청 전달하여 연이은 격무에 시달리는 보건소 직원들 응원

[서울포커스신문] 코로나-19 방역으로 쉴 새 없는 성북구(구청장 이승로) 보건소에 지난 15일, 뜻밖의 선물이 도착했다. ‘성북동 공유부엌’ 사업팀이 연이은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직원들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만든 청귤청 104병을 전달한 것이다.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선정된 ‘성북동 공유부엌’은 주민들이 모여 함께 음식을 만들고 나누어 먹으며 이웃의 정을 되살리기는 활동이다. 구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공유 사업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성공사례로 꼽힌다.

지난 2년 동안 26회의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주민 445명이 참여하였고, 작년에는 참여자들의 기부금 일백만원을 이웃돕기 성금으로 동 주민센터에 전달하기도 하였다.

특출난 성과를 인정받아 TBS 시민영상 ‘특.이.점(특별한 이야기 새로운 관점)’에도 출연하는 등 이미 주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은 ‘공유부엌’이지만, 코로나 19의 발발로 인해 올해 사업은 현재 무기한으로 중지된 상태다. 언제든 바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을 만큼 세부 계획까지 모두 수립해놓은 상태였기에 사업팀에서는 아쉬움이 크다고 전했다.

이런 안타까운 상황에서도 참여 주민들이 떠올린 것은 역시 주변의 이웃들이었다. 당초 9월 프로그램으로 청귤청 만들기를 계획했으나, ‘성북동 공유부엌’ 사업팀에서는 대면 모임 대신 아름다운 나눔 활동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대응 최전방에 있는 보건소 직원, 관계자들에게 과일청을 보내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전하고자 한 것이다. ‘공유부엌’에서 활동하는 주민 김명 씨가 처음 아이디어를 냈고, 함께하는 주민들이 한 마음으로 쌈짓돈을 모아 수제 청귤청 104병을 만들었다.

동 주민센터를 경유하여 성북구 보건소로 전달된 청은 이제는 따뜻한 차가 되어 코로나 19에 지친 이들을 위로하려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