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서초구의 특별한 지원!
상태바
‘확진자 방문’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서초구의 특별한 지원!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9.1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에 한해 100만원 지원, 사업자가 소상공인인 경우 중복으로 신청이 가능하여 최대 400만원까지 지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및 동선 공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업체에 특별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이번 지원은 역학조사 후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면서,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에 곧바로 방역조치를 하였음에도 동선 공개와 함께 상호명이 공개되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영업에 어려움이 있어 지원하게 되었다.

확진자 방문업체 중 소상공인인 경우, 업체당 최대 300만원이 지원된다. 오는 9월24일까지 신청해야 하며, 이 금액은 임대료‧직원인건비로는 사용이 불가하다.

구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소상공인에만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확진자 동선에 상호명이 공개된 개별사업자(등록업체)까지 1회에 한해 100만원 지원을 해준다. 또, 사업주가 소상공인인 경우엔 중복으로 신청이 가능하며 사용에 제한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서초구 특별지원의 접수기간은 올해까지이며 지원신청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서초구청 홈페이지(www.seocho.go.kr)에서 온라인 접수·진행된다. 문의는 소상공인인 경우 서초구청 소상공인 지원 콜센터(☎2155-5411), 일반 개별사업자는 지역경제과(☎2155-8703)로 할 수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업체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주민과 업체가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다양한 생활밀착형 지원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확진자가 다녀가 손님이 끊겨 매출이 급감한 음식점들을 이용하는 캠페인을 펼쳐왔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직접 직원들과 함께 해당 식당들을 방문하여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해왔으며, 구청 직원들도 점심식사 시 확진자 방문업체를 중심으로 적극 이용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