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로 예술적‧창의적 감각을 이루는 공간 양천구 연의목공방 개관!
상태바
나무로 예술적‧창의적 감각을 이루는 공간 양천구 연의목공방 개관!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9.1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5일 개관, 주민을 위한 다양한 목공예프로그램 계획

[서울포커스신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에 두 번째 목공방 “연의목공방”이 조성되어 15일 개관 식을 갖는다.

신정동 1280-1에 위치한 연의목공방은 약 202.82㎡(약 62평)의 지상 2층 규모 로 체험교육장 2개실, 목공기계실, 야외작업공간으로 조성되었다.

원래 이 곳은 도로과의 자재창고로 이용되던 곳이었으나, 2017년 목동의 오목 공원 내에 조성되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나무마을목공방의 접근성 이 용이하지 않은 신정‧신월지역 주민들을 위하여 목공방을 추가로 재조성하여 주민들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15일 개관식에는 코로나19로 참석인원을 최소화하여 진행하며, 연의목공방 조성과정 경과보고와 현판제막식 등을 마친 후 전시된 목공작품을 관람하는 시 간을 가질 예정이다.

구는 중학교 자유학년제의 전면 시행에 따른 아동과 청소년들의 목공예체험 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인근 학교와 연계하여 다양한 목공 프 로그램을 기획할 계획이다. 또한 목재를 이용한 좌탁, 수납함 등 일상생활용을 만드는 주말 및 평일 저녁 프로그램도 운영하여 가족과 함께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환경 친화적인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 담당자는 “나무마을목공방 운영을 하며 주민들의 호응이 무척 좋았다. 앞 으로 다양한 목공예프로그램으로 주민들이 창의력과 예술적 감각을 표현하는 공간으로 운영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 정부의 방역 지침을 고려해 프로그램 운영 시기와 방법을 결정할 계획이다” 고 덧붙였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며 나무를 소재로 직접 작품을 만들며 즐거움을 찾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나무만이 주는 따뜻한 느낌과 무늬 등에 매력을 느끼며 느림이 주는 미학을 만끽하는 문화 창작 공 간이 되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