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5 18:52 (금)
조수진이 저격한 여당 의원들 "어지간히 급한 듯…스스로 돌아보길"
상태바
조수진이 저격한 여당 의원들 "어지간히 급한 듯…스스로 돌아보길"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9.09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4·15 총선 당시 11억원을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9일 몇몇 여당 의원의 재산 신고에도 문제가 있다며 실명을 거론했다.

거론된 일부 의원들은 이날 조 의원의 지적이 사실이 아니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여러 법조인이 여당, 여당 2중대 의원들을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우리 방 보좌진들에게 알려왔다"며 "총선 공보물과 이번 공직자 재산 신고 내역을 대조해본 결과 전세권 누락, 부동산 미신고, 자신 명의의 예금 미신고, 비상장주식 미신고 등의 문제가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구 의원 중엔 정치 신인이 아닌, 국회의원, 기관장 등 고위 공직을 거치며 수차례 공직자 재산 신고를 경험했던 의원들이 다수 포함됐다"며 김회재·최기상·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거론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선거공보에 재산 내역을 공개하지 않는 제1야당 비례대표 의원의 재산 신고 누락 실수를 공격하고 시민단체를 앞세워 고발까지 감행한 여당"이라며 "선관위는 친여 의원들의 재산 신고 의혹에 대해서도 차별 없이 신속하게 조사에 착수해야 할 것이다"라며 비판에 가세했다.

이에 김회재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선거 전 여수에서 월세로 거주하다 국회의원 당선 이후 전세로 옮겼을 뿐"이라며 "논점을 흐리려고 할 게 아니라 겸허히 성찰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상 의원은 페이스북에 "제21대 총선의 재산 신고 기준일은 2019년 12월 31일이었고 3월에 전략공천된 금천구 거주를 위해 아파트를 임차했고 4월에 지역사무실 용도로 상가를 임차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21대 국회의원 최초 재산 신고 기준일은 2020년 5월 30일이었기 때문에 해당 부동산들의 전세권이 추가된 것"이라며 "야당 의원들께서 저에게 확인도 없이 저를 언급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반박했다.

허영 의원도 "후보자 재산등록시 부모님은 고지거부 후 재산 신고했지만 국회의원 당선 후 고지거부제도 중 '독립생계 월 소득기준'에 부모님 소득이 충족되지 않아 부모님을 포함해 재산등록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인의 문제를 덮기 위한 목적으로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실명을 언급한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허위신고 자체도 범죄이지만 허술한 신고 또한 정치인으로 기본적인 자질이 부족한 것임을 알고 계실 것이다. 스스로 돌아보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김한메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 상임대표가 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21대 총선 당시 재산 신고에서 11억원 상당액을 누락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상대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2020.9.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조 후보가 후보 신청 당시 당에 제출했던 내역과 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이 차이가 있다고 주장한 비례대표 의원들도 반박하고 나섰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2019년 기준으로 등록한 후보 부동산 20억7천만원에서 2020년 공시지가 상승으로 공직자 등록시 23억4천만원이 되어 약 2억7천만원 신고가액이 늘었다"며 "자신의 재산신고누락 이유만 확실히 밝히면 될 것을"이라고 했다.

윤미향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현행 공직자윤리법에서는 부모님이 피부양자가 아니거나, 독립생계를 유지하는 경우에 공직자윤리위원회의 허가를 받아서 제외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재산신고에서 제가 부모님 재산 제외한 것을 마치 '문제가 있을 것이다'라는 '카더라'식의 주장을 하시는 것을 보니 어지간히 급하셨나 보다"라고 했다.

이수진(비례) 민주당 의원도 취재진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총선 당시에 부모님 재산을 고지거부해 신고하지 않았지만 국회의원 재산신고에서는 미처 부모님 재산 고지거부를 신청하지 못해 부모님 재산 총액 6억5천여만원이 추가된 것일 뿐"이라며 "조 의원이 이를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발언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