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광화문 인근 방문자 끝까지 찾아내 코로나19 확산 막는다”
상태바
서울 강서구, “광화문 인근 방문자 끝까지 찾아내 코로나19 확산 막는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8.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도 반납한 채 긴급 조사반 편성해 전화 전수조사와 현장조사 병행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 차단을 위해 광화문 인근 방문자 전수조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지난 22~23일 양일간에 걸쳐 진행한 1차 전수조사에 이어 27일(목) 2차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구는 서울시로부터 추가 조사대상자 명단을 전달 받은 직후 공무원 총 50명을 투입 ▲방문자의 코로나19 검사 실시 여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유무 등에 대한 파악에 나섰다.

이번 2차 전수조사는 전화조사와 현장조사가 함께 이뤄지며, 오는 30일(일)까지 4일간 주말도 반납한 채 진행된다.

2차 조사대상자는 1차 조사 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미검사자 등 61명과 신규 698명을 포함 모두 759명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구민의 안전을 위해 8월 15일 광화문 일대 방문자 전수조사를 신속하고 빈틈없이 진행할 것”이라며 “이날 방문자는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1차 전수조사 결과 대상자 315명 중 양성 1명, 음성 207명, 결과대기자 25명으로 총 233명이 검사를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