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IoT활용 실시간 폭염 대응 실시
상태바
서초구, IoT활용 실시간 폭염 대응 실시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8.25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물인터넷 활용하여 노인 밀집지역, 어린이집 인근 등 폭염에 취약한 주민들이 많은 곳을 실시간 모니터링, 선제적인 폭염 대응 실시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하여 실시간 폭염 대응에 나섰다. 구는 작년 12월, 폭염·미세먼지·소음 등을 감지하는 센서를 108곳에 설치하여 ‘서초스마트시티 플랫폼’을 구축했다. 그동안 단순히 온도·미세먼지 등 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을 넘어 실시간으로 노인 밀집 거주지, 경로당, 어린이집 주변 등 폭염에 취약한 주민들이 많은 곳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고, 선제적인 폭염 대응을 실시한다.

현재 구는 이와같은 IoT를 활용한 선제적인 폭염대응의 일환으로 폭염 패트롤(순찰기동반)을 시범 운영 중이며 살수조치로 주변의 열섬현상을 예방하고 있다. 지난주에도 폭염주의보가 발령되자 서초구에서는 통상적인 노면살수조치 이외에 108개소 센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여 관내에서 온도가 높은 상위 10개 지역 중 방배동 내 독거노인이 많이 거주하는 골목 주변에 소형 살수차를 출동시켜 집중 살수조치를 했다. 당시 이 지역 온도는 14시 기준 34.3℃였다.

향후에도 미세먼지, 소음 등 위험요소에 대해서도 IoT를 활용하여 빠르게 현장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현장에 출동한 패트롤 위치를 서초스마트시티 앱에 표출하여 정화(살수) 중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여 주민들에게 미세먼지, 온도 등 단순 정보제공뿐만 아니라 기동대응 상황까지도 확인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어르신과 어린이들은 폭염과 미세먼지에 매우 취약하여 신속한 응급대응이 필요하다.”며 “우리구의 IoT기반을 활용하여 주민들에게 노출되는 위험요소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