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힘들 땐 표현하기' 코로나 극복 9가지 시민실천행동
상태바
'마음이 힘들 땐 표현하기' 코로나 극복 9가지 시민실천행동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7.3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를 이기는 적극적 시민의 일상실천 9가지(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시민들이 실천해온 다양한 자원봉사활동 사례를 조사·분석한 결과 자원봉사활동이 변화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원봉사센터 활동 현황에 따르면 6월 기준 서울에서는 총 6만800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방역봉사(53.5%), 마스크 제작·배부(12.4%), 취약계층 지원(4.8%) 등의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탰다. 전국적으로는 약 70만 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자원봉사활동이 제한되면서 기존과는 다른 형태의 다양한 시민 참여 활동이 이뤄졌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최근 조사에서 시민들이 보여준 자원봉사 참여 사례는 다변화하고 있다"며 "주요 활동으로는 마스크 제작 및 기부, 방역 봉사, 착한 결제 운동 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Δ마음이 힘들 땐 표현하기, 도움 요청하기, 그리고 귀 기울이기 Δ응원과 격려라는 긍정의 백신, 주위에 많이 퍼뜨리기 Δ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착한 소비 실천하기 Δ도움을 대신할 수 있는 기관(단체) 찾아 후원하기 Δ마주한 문제를 함께 학습하고 토론할 수 있는 지혜로운 시민 되기 Δ포용과 배려의 마음으로 사회적 약자, 소수자 보호하기 Δ어려움을 겪는 이웃은 없는지 살피고 도움의 방법 찾기 Δ감염증도 우리가 만든 환경 위기에서 비롯되었음을 인지하기 Δ환경을 위해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등 소소한 실천 시작하기 등 9가지 시민 실천 활동을 제안했다.

김의욱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센터장은 "감염증 역시 우리가 만들어낸 위기임을 인지하고 일상을 변화시키는 것이 안전한 우리를 만든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위기 상황일수록 함께 사는 삶에 공감하고 서로를 연결하는 과정을 통해 행동하는 힘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